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청소년을 위한 최고의 국악 입문 맛집"…국립국악관현악단 '소소 음악회'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24~25일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4-05-08 11:00 송고
'소소 음악회' 공연 포스터(국립극장 제공)
'소소 음악회' 공연 포스터(국립극장 제공)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은 소년·소녀를 위한 '소소 음악회'를 오는 24일 오전 11시와 25일 오후 3시, 양일간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소소 음악회'는 '국악 입문 맛집'으로 정평이 난 국립국악관현악단에서 청소년들이 우리 음악을 보다 친근하고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한 공연이다. 2021년 초연했으며, 관객의 열렬한 반응과 호평에 힘입어 2022년 재연에 이어 올해 다시 무대에 오른다.
공연은 다양한 국악관현악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정통 국악관현악곡으로는 국립국악관현악단 관현악시리즈에서 위촉 초연한 최지혜 작곡가의 메나리토리에 의한 국악관현악 '감정의 집' 중 3악장과 이정호 작곡가의 국악관현악 '이매지네이션'(Imagination)을 선정했다.

청소년들에게 익숙한 케이팝이나 게임음악을 국악관현악으로 새롭게 편곡한 무대도 기대를 모은다. 방탄소년단(BTS)의 '소우주'와 국민 레이싱 게임으로도 불렸던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 BGM을 국악관현악 버전으로 만나본다.

성장기 청소년의 관심사와 예민한 감수성을 담은 창작곡 '잔소리'와 '설움타령'은 그동안 '소소 음악회'에서 큰 호응을 받았던 곡이다. 마지막으로 작곡가 원일의 '신뱃놀이'에서는 국립국악관현악단 단원들이 축구공‧뿅망치‧부부젤라 등 다양한 장난감들을 악기로 활용해 강렬한 합주를 선보이며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지휘는 2023 국립국악관현악단 지휘자 프로젝트에 선정됐으며, 최근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에 부지휘자로 임용된 김지수가 맡았다. 2021년 '소소 음악회' 초연부터 함께 해온 천재현이 올해도 연출을 맡았다. 2022년 공연의 영상 디자인을 맡았던 김혜민도 합류했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