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통일부 "북-이란 자동차 협력은 대북제재 위반…결의 준수해야"

"협력 사업·협력체 설립, 인적 교류도 제재 위반"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2024-05-07 11:35 송고
통일부/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통일부/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통일부는 7일 북한과 이란의 자동차 협력 사업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위반이라면서 제재 결의 준수를 강조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과의 모든 합작사업 또는 협력체 설립 유지, 운영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에 따라 금지돼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당국자는 "(북한과 이란이) 협력사업을 추진하거나 협력체를 설립하는 것조차 대북제재 위반"이며 "인사 교류도 협력사업으로 판단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국가든지 대북제재 결의를 준수해야 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란의 국영 자동차 제조업체 '사이파'의 페이스북에 따르면 윤정호 북한 대외경제상은 이란에서 열린 수출박람회를 방문해 "사이파는 승용차와 상용차 제조에 좋은 진전을 이룬 그룹"이라며 "북한은 기계 제작과 자동차 제조업 분야에서 적절한 수준에 있고 우호적인 정치적 관계를 고려하면 양국이 자동차 산업에서 좋은 협력을 할 수 있다"라고 협력 의사를 밝혔다.
북한은 또 최근 개성공단의 남측 출입구를 철거한 데 이어 북측 출입구 시설도 해체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개성공단 운영 중단 상태가 8년째 이어지면서 출입구를 이용할 필요성이 없어진 데다 시설이 노후화돼 철거했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또 악화되는 경제 상황에 자재를 재활용하기 위한 조치일 수도 있어 보인다.


yeh25@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