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수원, 루마니아 원전 인프라 설계용역 계약 체결

본계약 전 인프라 설계 사전 착수…사업기간 최적화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2024-05-06 10:36 송고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 3일(현지시간) 캐나다 캔두 에너지 본사에서 캔두 에너지와 루마니아 체르나보다 1호기의 설비개선을 위한 인프라 설계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임승열 한국수력원자력 사업개발처장, 매튜 로스(Matthew Ross) 캔두 에너지 부사장.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 3일(현지시간) 캐나다 캔두 에너지 본사에서 캔두 에너지와 루마니아 체르나보다 1호기의 설비개선을 위한 인프라 설계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임승열 한국수력원자력 사업개발처장, 매튜 로스(Matthew Ross) 캔두 에너지 부사장.

한국수력원자력이 최근 캐나다 캔두 에너지와 루마니아 체르나보다 1호기의 설비개선을 위한 인프라 설계 용역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체르나보다 1호기 설비개선 사업은 30년 계속운전을 위한 압력관 등 주요 설비 교체, 인프라 건설 등을 시행하는 사업이다. 한수원은 지난해 10월 캔두 에너지, 이탈리아의 안살도 뉴클리어와 3자 컨소시엄 협약을 체결하고 발주사인 루마니아 원자력공사(SNN)와 본계약을 위한 협의를 진행해 오고 있다.
이번 계약은 본계약에 앞서, 체르나보다 1호기 설비개선 사업 역무의 일부인 부지기초 강화, 보안시설 및 각종 부대건물 등 인프라 건설 설계를 미리 착수하는 것이다.

루마니아 발주사(SNN)는 연내에 EPC 본계약 체결을 목표로 추진 중인 상황에서 이번 계약이 사업공정 리스크를 해소하고 본계약 체결에 집중할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한국과 루마니아 간 원자력산업 협력은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연내에 체르나보다 원전 1호기 설비개선사업 본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freshness41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