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영호, 독일 정무차관 접견…"자유·민주·평화 통일 지지 당부"

"통일 후 사회통합 위해 탈북민 정착 지원 중요" 공감대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5-03 15:41 송고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3일 카르스텐 슈나이더 독일 연방총리실 정무차관을 접견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3일 카르스텐 슈나이더 독일 연방총리실 정무차관을 접견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3일 카르스텐 슈나이더 독일 연방총리실 정무차관에게 "독일 통일의 경험과 교훈을 참고해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한 평화통일'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독일의 협조와 지지를 당부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슈나이더 차관을 접견하고 윤석열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제시한 자유통일 비전을 소개하며 이렇게 말했다.
슈나이더 차관은 한반도 통일과 평화 공존에 대한 양국 간 연대를 강조하며 한국의 자유통일 비전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양측은 통일 이후 사회적 통합 차원에서 북한이탈주민의 정착지원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모았고, 보편적 가치에 입각해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 통일 문제에 대한 상호 이해를 높이는 방향으로 협력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슈나이더 차관은 한독통일자문회의 공동위원장으로,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1일까지 부산에서 열린 제13차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