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스페인 작가 페드레로의 '트라우마 치유극'…연극 '별' 한국 초연

서울연극제 자유경연작…대학로 공간 아울 12일까지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4-05-03 11:43 송고 | 2024-05-03 11:57 최종수정
연극 '별' 공연 포스터(극단 프로젝트그룹 '낙타' 제공)
연극 '별' 공연 포스터(극단 프로젝트그룹 '낙타' 제공)
스페인에서 가장 주목받는 극작가 팔로마 페드레로의 자전적 희곡 '별'이 우리나라에서 공식적으로 초연된다. 창작집단인 극단 프로젝트그룹 '낙타'가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12일까지 약 2주간 무대에 올린다.

서울연극제 자유경연작으로 선정된 이 작품은 페드레로 아홉 편의 단막극 '밤의 유희' 중 하나다. 술과 도박에 중독된 아버지 때문에 불행한 어린 시절을 보낸 성공한 여성 작가 에스트레야가 바(Bar)에서 만난 후안 도밍게스의 의해 트라우마를 치유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에스트레야는 바르셀로나 한구석의 오래된 바를 찾는다. 영업이 끝났다는 바텐더의 말에도 그는 작품 취재를 위해 이곳을 찾아왔다며 더 있게 해 달라고 고집을 부린다. 이때 술에 취한 한 남자 후안 도밍게스가 들어온다. 그는 에스트레야를 알고 있다. 우정 어린 거짓말과 교양 없는 진실 사이에서 두 사람은 함께 '붉은 별'을 찾아 나선다.

이 작품은 서울연극협회가 주최·주관한다. 또한 김남언이 연출을 맡았고, 배우 선종남, 김설, 신유승, 이현종이 출연한다. 이 밖에도 이광복(드라마투르그), 양병환(무대), 홍문화·신예정(조명), 전혜림(음악), 김태균(음향), 김효정(분장), 김다운(사진·디자인), 선명주·우혜인·나윤지(조연출), 김지혜(진행), 김아영(기획), 이경훈(프로듀서) 등이 참여했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