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건설경기지수 3개월 연속 올랐지만…개선세는 갈수록 둔화

(서울=뉴스1) 황보준엽 기자 | 2024-05-03 09:20 송고
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지난달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상승했으나, 오름폭이 0.2포인트(p)에 그치며 개선세가 둔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3일 지난달 CBSI가 전월 대비 0.2p 상승한 73.7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3개월 연속 오른 것이지만, 오름폭이 5p, 1.5p, 0.2p로 둔화하고 있다.

CBSI는 건설사 입장에서 판단한 건설경기 지표다. 지수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 건설 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의미고, 100을 넘으면 그 반대다.

이지혜 연구위원은 "CBSI 개선세가 둔화했고 지수 수준도 장기(최근 10년)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등 건설경기는 부진한 상황에 머물러 있다"고 말했다.

통상 수주 및 공사량이 증가하는 계절적 영향으로 인해 4월에는 지수가 회복되는 것이 일반적이나 올 4월 지수는 전월대비 0.2p 상승에 그쳐 미미한 개선세를 보였다.
지난 2월부터 3개월 연속 지수의 상승세가 이어졌으나 지수 수준은 70선에 머무르며 장기평균(최근 10년, 79.1)을 하회했다.

공사기성(86.2, 전월대비 12.1p)과 수주잔고(66.1, 전월대비 19.6p) 지표가 큰 폭으로 하락, 자금조달(77.6) 지수 역시 전월대비 하락(2.9p)했다.

대기업(91.7)은 전월대비 상승(16.7p)했으나 중견(63.4) 및 중소(64.5)기업은 하락(각각 –8.8p, -8.6p)해 60선에 머물렀다.

지역별로 서울(84.5)은 상승(3.5p)했으나 지방(62.8)에서 지수가 하락(2.7p)했다.

주택(69.5)은 증가(1.3p)했으나 토목(67.3)은 하락(13.6p)했다.

4월은 세부지표별로 전월대비 상승과 하락이 혼재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특히 지방 중견 및 중소기업의 상황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전망지수는 4월보다 7.1p 상승한 80.8로 전망된다. 정부가 발표한 '건설경기 회복 지원 방안'에 대한 기대가 일부 반영된 결과다.

이지혜 연구위원은 "지난 2월에 이어 3월에도 실적치의 개선이 전망에 크게 미치지 못했던 바 있어 5월 실적치의 개선 폭이 어느 정도 수준일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wns830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