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5월 과기인상에 서민교 교수…광학적 무반사·진공 재발견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2024-05-01 12:00 송고
서민교 교수.(과기정통부 제공)
서민교 교수.(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5월 수상자로 서민교 한국과학기술원 물리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개발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 원을 수여하는 상이다.
서 교수는 광학적 무반사(빛의 반사를 완전히 줄여 0이 된 상태)와 광학적 진공의 실험적 극한에 도전해 약한 세기의 빛-물질 상호작용 연구의 새로운 방법론과 가능성을 제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빛의 반사가 완전히 0이 되는 광학적 무반사 조건은 이론적으로 쉽게 계산되지만, 실험으로는 0에 가까운 불완전한 무반사만 구현할 수 있었다.

서 교수는 실험적으로 완전한 광학적 무반사를 얻었고, 완전한 광학적 무반사가 가능한 수학적 조건이 외부 자극에 따라 준입자적 거동을 보이는 새로운 형태의 광학적 소용돌이를 수반함을 밝혔다.
서 교수는 "앞으로 광학과 물리학 연구 개발에 새로운 방법론과 자유도를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uperpow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