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MS 365 코파일럿, 한국어 지원 시작…AI가 PPT·엑셀 분석 도와준다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2024-04-30 15:13 송고
조원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제공) 2024.04.30 /뉴스1
조원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제공) 2024.04.30 /뉴스1

엑셀, 파워포인트, 워드, 팀즈 등 '마이크로소프트(MS) 365' 서비스에서 한국어를 이용한 생성형 인공지능(AI) 기능을 쓸 수 있게 됐다.

조원우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는 30일 서울 aT 센터에서 "그동안 영어를 비롯한 소수의 언어만 지원되던 'MS 365 코파일럿'의 한국어 버전이 사용 가능해졌다"고 발표했다.
MS 365 코파일럿의 한국어는 비즈니스용, 교육용 상품에 적용된다.

'부조종사'라는 이름을 가진 '코파일럿'(Copilot)은 이름처럼 업무의 주 조종사인 인간의 업무를 보조한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A 프로젝트 투자자 설명회에서 사용할 PPT를 10장으로 만들어주세요"라고 입력하면 연동된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발표 자료가 생성되는 것이다.
문서 작성을 하는 워드에서는 초안 작성, 문구 추천 등 생성형 AI 기능 등을 쓸 수 있다. 엑셀에서는 데이터를 분석해 통찰을 제공하거나 그래프 작성 등 시각화 등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주요 메일 요약 및 질의가 가능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공개한 코파일럿으로 프레젠테이션 자료를 만드는 모습 (마이크로소프트 유튜브 갈무리) 2023.03.17 /뉴스1

최치원 MS 매니저는 "(생성형 AI의 단점으로 제기되는) 환각 문제 관련해서 MS는 내 코파일럿이 어떤 부분을 참고했는지 근거를 알려준다"며 "(협업 프로그램인) 팀즈에서는 팀원이 파일을 보냈을 때 (파일을 열기 전에) 내용 요약, 분석을 코파일럿에 요청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코파일럿의 기능은 플러그인과 MS 그래프 커넥터 등을 이용해 기존 기업에서 사용하던 데이터베이스,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램과 연동시킬 수도 있다.

최치원 매니저는 "가장 많이 나오는 질문이 코파일럿이 회사 데이터를 참고하면 보안 측면 문제가 없냐는 것이다. MS 365는 고객 데이터를 가지고 따로 AI를 훈련한다든지 재사용하지 않는다"라며 "고객 데이터는 고객 시스템(테넌트) 내에서만 사용된다"고 강조했다.


seungjun24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