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극락도 樂" 뉴진스님, 조계종 방문…헤드셋 선물한 총무원장 "큰 역할 감사"

30일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예방
5월 12일 '극락도 樂이다' EDM 난장 예정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4-04-30 13:02 송고 | 2024-04-30 14:13 최종수정
'뉴진스님' 개그맨 윤성호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예방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불교, 젊은 불교를 알리는 데에 뉴진스님이 큰 역할을 해줘서 고맙다”며 합장주와 디제잉 헤드셋을 선물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2024.4.30/뉴스1
'뉴진스님' 개그맨 윤성호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예방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불교, 젊은 불교를 알리는 데에 뉴진스님이 큰 역할을 해줘서 고맙다”며 합장주와 디제잉 헤드셋을 선물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2024.4.30/뉴스1

법명이 '뉴진스님'인 코미디언 윤성호가 30일 오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예방했다.

이날 조계종에 따르면 뉴진스님 윤성호는 "디제잉 공연이 대만과 말레이시아 등에 해외 초청도 받고 여태껏 살아오면서 겪지 못했던 놀라운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며 "불교를 즐겁게 전달하려는 시도를 총무원장 스님을 비롯한 불교계에서 열린 마음으로 받아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불교, 젊은 불교를 알리는 데에 뉴진스님이 큰 역할을 해줘서 고맙다"며 합장주와 디제잉 헤드셋을 선물했다.

진우스님은 "불교는 자리이타를 지향하는 종교로, 나와 남이 함께 이롭고 행복해지는 것이 목표이기 때문에 뉴진스님이 본인도 즐겁고 젊은이들에게도 희망과 행복을 줄 수 있는 활동을 하길 바란다"며 "우리 종단에서도 젊은이들이 스스로 마음을 치유할 수 있도록 즐거움을 주면서 마음을 평화롭게 하는 다양한 선명상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뉴진스님 윤성호는 "항상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불교에 대해 더 깊이 배워서 제가 배운 내용을 다른 사람들에게 전하겠다"고 당찬 각오를 전했다.
이날 예방에는 윤성호에게 새롭게 나아간다는 뜻의 '뉴진'(New-進(나아갈 진)이라는 법명을 지어준 불교신문 사장 오심스님도 함께 참석했다.

한편 뉴진스님 윤성호는 5월 12일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기 위해 공평사거리에서 열리는 2024 연등회 연등놀이 마당에서 다시 한번 '극락도 樂이다' EDM 난장(디제잉)을 펼칠 예정이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