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식약처,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 치료제 '엠파벨리주' 허가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2024-04-30 10:06 송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 News1 강승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 News1 강승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독이 수입하는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 치료제 '엠파벨리주'(성분명 페그세타코플란)를 지난 29일 허가했다고 30일 밝혔다.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PNH)는 혈관 내 적혈구가 파괴되면서 혈전이 생기고, 야간에 용혈 현상(헤모글로빈이 적혈구 밖으로 빠져나오는 현상)이 생겨 혈색 소변을 보는 질환이다.

이 약은 박테리아·바이러스 등 병원체를 제거하는 선천성 면역 체계인 '보체 단백질' 기능을 저해해 혈관 내외의 용혈을 억제한다.

식약처는 "(이 약 허가가) 성인의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 환자의 치료제 선택 폭을 확대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k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