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AI가 위험성 평가한다…KT, 안전 플랫폼 '올 인 세이프티' 구축

생성형 AI 기반 기술 특허 출원도 마쳐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24-04-30 09:06 송고
(KT 제공)
(KT 제공)

KT(030200)는 근로자의 날을 맞아 생성형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산업 안전 관리 플랫폼 '올 인 세이프티(All in Safety)'를 구축했다고 30일 밝혔다.

올 인 세이프티는 통신 분야 공사 현장의 안전 수준 격차를 해소하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설루션이다.
KT와 KT 협력사의 공사가 안전에 대한 법적 의무 사항을 모두 준수하는지 확인하고 위험성 평가를 통해 자기규율적 예방체계가 구축되도록 지원한다.

현장의 작업자가 해당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표준화된 작업계획서를 전산에 등록하면 AI가 위험성을 평가하고 자동으로 리스크 등급을 분류해 안전 관리자에게 전달하는 방식이다.

이후 안전 관리자가 작업 계획서를 최종 검토하고 고위험 작업과 관련해선 승인된 작업만 진행되도록 허가한다.
이를 위해 이 플랫폼의 AI는 통신 공사와 안전 기준 등의 데이터 10여년 치를 학습했다.  

KT는 이같은 AI 위험성 검증을 비롯해 향후 도입할 AI 기술을 지난 달 특허로 출원했다. 특허로 인정된 신기술은 △현장 위험요소 AI 분석·안내 △안전 메시지자동 발송 △작업자 안전점검 활동의 AI 자동 검증·판독 기능 등이며 이는 하반기 중 적용된다.

KT 측은 "올 인 세이프티 도입 전에는 작업자가 계획서를 수기로 작성하는 불편함이 있었다"며 "KT 외에도 190여개의 KT 협력사가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고 설명했다.


flyhighr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