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포골드라인 증차…2026년까지 최고 혼잡도 50% 낮춘다

국토부, 서울시에 64억원, 김포시에 46억원 국비 지원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2024-04-28 11:00 송고 | 2024-04-28 14:05 최종수정
 강서구 염창역에서 시민들이 9호선에 힘겹게 탑승하는 모습. 2024.2.29/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강서구 염창역에서 시민들이 9호선에 힘겹게 탑승하는 모습. 2024.2.29/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정부가 출·퇴근길 수도권 도시철도의 높은 혼잡도로 인한 국민 불편을 감소시키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도시철도 증차 등 대책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혼잡도 완화를 위해 올해 서울시에 64억 원, 김포시에 46억 원, 총 110억 원의 국비를 서울시·김포시 도시철도 증차 사업에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김포시 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에는 2026년 말까지 5편성을 증차하는 것을 목표로 3년간(2024년~2026년) 국비가 한시 지원될 예정이다.

김포골드라인은 현재 최대 혼잡시간(오전 7시 30분~ 8시 30분) 기준 3분 간격으로 운행되고 있다.

김포시가 자체도입을 추진 중인 6편성(2024년 6월~9월 순차 투입)과 국비 지원으로 5편성을 추가 도입하면 배차 간격을 기존 3분에서 2분 10초로 50초 단축할 수 있어 동 시간대 수송 가능 인원이 약 40% 증가한다.
올해 4월 기준 오전 7시 30분~ 8시 30분간 김포골드라인 구래역 출발 김포공항역 도착 기준 21편성이 운행 중이다. 차량 증편이 완료된 2026년 말에는 30편성이 운행 가능해진다.

2026년말 증차가 완료되면 출·퇴근길 최고 혼잡도를 현재 199%(심각)에서 150%(보통)로, 최대 혼잡시간(오전 7시30분~ 8시30분) 평균 혼잡도는 현재 182%(혼잡)에서 130%(보통)까지 크게 낮출 수 있게 된다.

혼잡도는 철도안전관리체계 기술기준 상 열차 내 혼잡도(실제 탑승인원/탑승 기준인원)는 190% 이상인 경우 '심각', 170~190%는 '혼잡', 150~170%는 '주의' 150% 이하는 '보통'으로 나눠진다.

또 서울시 도시철도의 경우 서울 1~9호선 중 가장 혼잡한 4호선(3편성)·7호선(1편성)·9호선(4편성)에 총 8편성을 2027년까지 증차하는 것을 목표로 4년간(2024년~2027년) 국비가 한시 지원된다.

현재 가장 높은 혼잡도를 보이는 9호선의 경우 2027년까지 4편성을 추가 도입한다. 184%(혼잡)에 이르는 최고 혼잡도가 159%(주의) 수준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4호선과 7호선 역시 2027년까지 증차가 완료될 경우 최고 혼잡도를 150% 미만으로 낮출 수 있다. 그 결과 출·퇴근시간 혼잡한 열차로 인한 국민들의 불편이 완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혼잡도 완화 예상치는 4호선은 150%→148%, 7호선은 157→147%다.

서울시는 2023년 4월부터 출·퇴근시간(오전 7~9시, 오후 6시~8시) 예비 열차를 활용한 증회 운행 중이다. (2·3·5호선 각 4회, 4호선은 6회, 7호선은 2회이며 최근 9호선에 신규 8편성을 투입했다.

윤진환 국토부 철도국장은 "국민들이 안심하고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혼잡도를 완화하는 것은 철도 안전을 책임지는 정부의 책무 중 하나"라며 "도시철도는 국민들이 출·퇴근시간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공간인 만큼 안전하고 편리한 대중교통이 될 수 있도록 혼잡도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d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