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토부, 국가별 심층정보 분석 사업 6개국으로 확대…호주·인도 등

국가별 심층정보 분석사업 대상국 늘리고 주제별 연구도 추진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2024-04-28 11:00 송고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국토교통부는 국가별 심층 정보 분석 사업을 기존 1개에서 6개국으로 확대한다고 28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와 함께 해외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주제별 연구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국가 선정기준은 우리 기업의 진출‧수주가 활발한 신시장, 전략 국가 및 중점협력국가 등이다.
유망국가에 대한 현지 심층정보를 활용해 우리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과 시장개척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유망국가 심층 정보 고도화 사업'은 현지어로 된 난해한 건설법령과 조세, 인허가 등 시장 정보 부족으로 현지 진출에 애로가 없도록 2021년부터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사업이다.

그간 베트남(2021년), 인도네시아(2022년), 사우디아라비아(2023년)에 대한 심층분석을 시행했다.
올해는 호주(투자개발사업), 인도(교통인프라), 캐나다(친환경 에너지), 우크라이나(재건시장), 폴란드(유럽진출 거점), UAE(원전‧탈탄소) 등 핵심국가를 선정했다.

이를 위해 사업 예산을 20억 원(기존 3억 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기업 설문조사와 전문가 자문회의 등 의견수렴도 거쳤다.

또 도시개발‧스마트시티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베트남‧인도네시아 등 주요국가의 도시개발 법령‧토지보상‧부동산 분양제도 등을 분석했다.

선진시장에 대한 진출정보도 제공한다. 유럽연합(EU) 건설규정과 공공조달‧보조금 등 진입규제도 조사할 계획이다.

김상문 국토교통부 건설정책국장은 "심층 정보 사업은 해외진출을 고민하는 중소중견기업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과 현장에 필요한 심층분석을 지속해서 확대해 해외 진출기업의 수주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29일부터 용역기관 모집 등 사업을 본격 착수하고 조사된 정보는 해외건설통합정보망(OCIS)을 통해 즉시 제공할 계획이다.


d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