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북한, '평양 방어' 북창비행장 활주로 확장…군사비행장 현대화

북창·순천비행장 활주로만 2.8km…여러 전투기의 빠른 이착륙 가능
한반도 유사시 평양 방어에 중요 역할 담당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4-04-25 11:09 송고
이륙하는 전투기를 향해 거수경례하는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출처=조선중앙TV 갈무리) © 뉴스1
이륙하는 전투기를 향해 거수경례하는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출처=조선중앙TV 갈무리) © 뉴스1

북한의 군사비행장 중 하나인 '북창비행장'의 현대화 작업이 진척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24일(현지시간) 민간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지난해 11월과 지난 17일에 촬영한 사진을 비교해 이같이 보도했다.
북창비행장은 지난해 11월 주요 활주로를 2.5km에서 2.8km로 300m 연장하는 공사를 시작했다. 이번에 촬영된 위성 사진에선 활주로 확장 작업에서 상당한 진전이 이뤄졌고 넓은 계류장도 추가된 모습이 포착됐다.

북한의 군사비행장의 활주로는 대부분 2.5km이지만 이번 북창비행장의 활주로 확장 공사가 완료되면 지난 2021~2023년 현대화 작업을 마친 순천비행장과 북창비행장만 2.8km의 활주로를 갖추게 된다.

매체는 활주로 길이와 폭이 확대되면 짧은 시간 동안 여러 (전투기의) 이착륙이 가능해 공중으로부터의 위협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북창비행장과 순천비행장은 한반도 유사시 평양을 방어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밖에도 위성 사진에는 오래된 격납고 주변에 있던 항공기 격납고를 포함해 많은 건물들도 지난달 철거된 후 현재는 두 개의 새로운 건물이 건설 중인 모습이 나타났다.

또한 1km 이상의 새 유도로 공사도 이뤄지고 있으며 유도로의 지하 격납고 인근에는 미그-23 7대와 미그-21 5대가 7개월 동안 계류되어 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yellowapoll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