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정은, 핵반격가상훈련 지도…림흥거리 입주 선전도 계속[데일리 북한]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4-23 10:46 송고 | 2024-04-23 10:57 최종수정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초대형 방사포병 부대들을 국가 핵무기 종합 관리 체계인 '핵 방아쇠' 체계 안에서 운용하는 훈련을 지난 22일 처음으로 진행했다"라고 보도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이날'핵반격가상종합전술훈련'을 지도하고 연합편대군종합훈련(KFT) 등 한미연합훈련을 언급하며 이번 훈련이 "적들에게 보내는 분명한 경고신호"라고 주장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초대형 방사포를 활용한 핵반격가상종합훈련을 지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1면에서 지난 22일 600㎜ 초대형 방사포를 국가핵무기 종합관리체계인 핵방아쇠 체계안에서 운용하는 훈련이 처음 진행됐으며, 김 총비서가 이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훈련에 관해 "적들의 군사적 대결소동이 그 어느 때보다 극히 도발적이고 침략적인 성격을 띠고 감행되고 있는 시기에 진행된 것으로 하여 적들에게 보내는 분명한 경고 신호"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2·3면 2개 면 전체를 할애해 지난 16일 준공한 평양 화성지구 림흥거리에 대한 선전을 이어갔다. 신문은 "자본주의 나라에서는 화려한 주택들이 부자들의 소유로 되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평범한 근로자들이 희한한 초고층, 고층 살림집들의 주인이 돼 만복을 누리고 있다"라고 선전했다.

신문은 림흥거리 살림집에 입주한 노동자, 다자녀 부모, 전쟁노병들의 목소리를 전하며 "평범한 공민들에게 훌륭한 새집을 안겨준 당의 사랑에 고마움을 금치 못하며 더 많은 일을 할 굳은 결심을 다지는 이런 화폭은 그 어느 가정에서나 펼쳐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4면에선 지난 22일 열린 평안북도 구장군 상이공예작물 농장 살림집 입사 모임 소식을 전했다. 이곳은 농촌살림집 건설 사업에 따라 수백 세대의 살림집이 새로 건설된 곳이다. 신문은 또 러시아 모스크바 동물원 대표단이 지난 22일 평양에 도착했다는 소식도 보도했다.
5면에선 최근 새로 개관한 김책공업종합대학 종합실험교육관을 소개했다. 신문은 유연생산실험체계와 사물인터넷(IoT)실험설비 등 46종의 첨단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원격실험실, 항공우주공학실험실, 가상 및 증강현실 실험실도 구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6면에선 "세대가 바뀌고 혁명이 전진할수록 더욱 투철한 반제계급의식을 지니자"라고 촉구했다. 또 "윤석열 괴뢰 탄핵을 요구하는 제86차 촛불집회와 시위가 전개됐다"라고 남측 반정부 시위 소식도 전했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