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책과 장미 선물 받으세요"…유인촌·황정민 '맥베스' 낭독회도

문체부, 23일 '세계 책의 날' 행사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2024-04-22 12:02 송고
세계 책의 날인 23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 서울야외도서관 광화문 책마당을 찾은 시민들이 행사장을 살펴보고 있다. 2023.4.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세계 책의 날인 23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 서울야외도서관 광화문 책마당을 찾은 시민들이 행사장을 살펴보고 있다. 2023.4.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세계 책의 날인 23일 서울 광화문 책마당을 비롯한 다양한 온·오프라인 공간에서 독서문화행사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세계 책의 날은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에서 책을 사는 사람에게 꽃을 선물하던 '세인트 조지의 날'과 1616년 셰익스피어와 세르반테스가 4월 23일에 서거한 역사 등에서 유래했다. 1995년 유네스코 총회에서 전 세계인의 독서 증진 등을 목적으로 제정했다.
유인촌 장관은 책의 날 오전에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들에게 책을 선물한다. 서울시가 야외도서관으로 재단장한 광화문 해치마당에서는 국민들에게 책과 장미를 함께 선물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선물하는 책은 문체부가 출판계와 도서관계 등의 추천을 받아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일상 소재의 수필부터 진중한 내용을 다루는 학술서적까지 폭넓게 선정, 지역서점에서 구입했다. 독서 취약계층을 위한 큰 글자책이나 점자책도 포함했다.

세종문화회관 지하 1층 세종라운지에서는 책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유 장관과 배우 황정민은 셰익스피어의 작품 '맥베스'를 함께 낭독하고, 장강명·김민영 작가는 북토크 '책 읽는 일상의 기쁨'을 진행한다.
온라인에서는 문체부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작가, 책 콘텐츠 유튜브 창작자 등과 함께 책 추천 챌린지 '나의 인생 책, 추천하기'를 진행한다. 이벤트에 참여한 사람에게는 추첨을 통해 문화상품권을 증정한다.

유 장관은 "문체부는 세계 책의 날을 달라지는 독서문화 진흥 정책의 시작점으로 삼고 독서·인문·문학·도서관 정책 간 연계, 부처 간 협력 강화, 예산 확보 등을 통해 책 읽는 문화를 전방위적으로 확산할 계획"이라며 "많은 국민이 지역 서점에서 좋은 책을 구입해 함께 나누고 낭독회, 북토크 등 다양한 책 문화행사로 소통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ic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