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티아라 출신 아름 "금전 요구 피해 처리중…SNS 닫고 내 인생 집중"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4-04-21 17:13 송고 | 2024-04-22 10:00 최종수정
티아라 아름 인스타그램
티아라 아름 인스타그램

티아라 출신 아름이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활성화하고 휴식기간을 갖겠다고 했다.

아름은 21일 인스타그램에 "인스타그램으로 오는 피해자 연락은 이제 다 처리가 됐다, 저는 당분간 (계정) 비활성화로 제 인생에 집중하려고 한다, 모두들 남은 주말 잘 보내시고 팬여러분들 걱정 마시고 잘 지내다 오겠다"라고 했다.
이어 "더불어 사건들 이후로 모르는 분들께서 여러 지역으로 제 인스타그램 비번을 알아내려 하고 장난치려는 사람들이 생겨서 안전하게 비활성화하는 쪽을 택했다, 혹여 이후 제가 돌아온 후에도 저를 사칭해서 금전적 연락이 간다면 답을 하지 않는 대처를 부탁드린다"라면서 이날 계정을 비활성화하겠다고 했다.

또 아름은 메일 주소를 남기면서 "아직 제게 연락을 못 하신 분들은 메시지 등 피해 사실을 남겨달라"고 했다.

앞서 아름은 인스타그램 DM으로 팬들에게 금전을 요구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후 그는 계정이 해킹당했다며 "해킹범의 소행이 인스타뿐 아니라 카카오톡까지 털어가며 지인들에게까지 일을 벌여놔서 다 갚느라 정말 곤란한 상황까지 갔다"며 "여전히 곤란하지만 그래도 꿋꿋이 이겨내고 돌려주려 노력 중인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해킹범에 대한 고소가 진행 중이라고도 밝혔다.

한편 아름은 지난 2012년 티아라 멤버로 합류해 활동하다 2013년 팀에서 탈퇴했다. 이후 그는 2019년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 두 아들을 뒀다. 그는 지난해 12월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인 사실을 알리며 소송이 끝나는 대로 현재 남자 친구와 혼인신고를 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남편과는 몇 년 전부터 이혼한 사이였지만 법적으로 도장을 못 찍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 남편이 자녀들에게 아동학대를 일삼았다고 밝혔으며, 남편의 가정 폭력도 주장하며 폭행을 당한 뒤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최근에는 아름이 남자 친구와 결별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