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구도자의 마음으로 그려낸 100편의 십자가 글과 그림"

'크로스 패러독스(Cross Paradox)·구도(求道)' 전시 28일까지
신앙 에세이 '십자가의 묵상' 북토크, 20일 오후 3시 갤러리지지향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4-04-19 15:46 송고
'크로스 패러독스(Cross Paradox)·구도(求道)'(갤러리지지향 제공)
'크로스 패러독스(Cross Paradox)·구도(求道)'(갤러리지지향 제공)
'십자가'를 주제로 한 이성수 화가는 신앙 에세이 '십자가의 묵상'을 펴내고 '크로스 패러독스(Cross Paradox)·구도(求道)' 전시를 출판도시 갤러리지지향에서 열고 있다.

작가는 그림 한 점에 묵상 글 한 편을 담아 총 100편의 십자가 글과 그림을 완성했다. 종교화, 특히 십자가 표상은 2000년을 이어온 기독교 전통과 상징성의 무게 때문에 현대 화가들은 시도하기 망설이는 영역이다.
이 화가는 "두 개의 막대기로 구성된 십자가의 구도에서 신의 사랑과 구원의 의미를 기존의 방식이 아닌 자신의 고유한 시선으로 재해석하고 이해한 묵상의 기도"라며 "십자가는 어떤 상징보다 단순한 강렬함으로 종교적 진실을 표현할 수 있는 최고의 미학적 오브제"라고 말했다.

전시를 기획한 강경희 평론가(갤러리지지향 대표)는 "원초적 표현 기법이 신앙의 정수와 본질을 한층 도드라지게 형상화했다"며 "이성수 화가의 그림은 종교에 대한 이해가 없어도 아름다운 색의 조화와 공명, 기호와 숫자의 배치와 조합을 추적하는 신선한 몰입감으로 관람의 즐거움을 선사한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 중 20일 오후 3시에는 갤러리지지향에서 이 작가의 첫 에세이 '십자가 묵상' 출간 기념 북토크가 김성신 출판평론가의 사회로 열린다. 전시는 28일까지이며 관람은 무료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