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정원 "'국정원장 사칭' 수사보고서 유포…열지 말고 신고"

"어떤 경우에도 범죄·기소 메일 발송 안해…111로 신고"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4-16 20:50 송고
조태용 국가정보원장. /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조태용 국가정보원장. /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국가정보원은 16일 국정원장을 사칭한 수사보고서 메일을 받을 경우 열람하지 말고 111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국정원은 이날 긴급공지를 통해 "최근 국정원을 사칭한 '사이버 범죄 수사보고서'가 유포된 정황이 확인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국정원은 "이와 같은 메일을 보낸 사실이 없다"라며 "어떤 경우에도 일반 개인을 대상으로 범죄·기소 사실 공지 메일을 발송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는 국가정보원(한국) 명의로 발송된 '경찰보고서' 제목의 메일을 열람하지 마시고 111로 신고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