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부 "북중 교류, 北비핵화·한반도 평화 도움되는 방향으로"

'中서열 3위' 자오러지 전인대 상무위원장, 평양서 최룡해 만나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4-12 10:59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당 중앙위원회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정부가 우리나라를 공식 친선 방문하는 중화인민공화국 당 및 정부대표단을 환영해 지난 11일 저녁 만수대의사당에서 연회를 마련했다"라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정부는 중국 공식서열 3위 자오러지(趙樂際)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의 방북과 관련 "한반도 주변국을 비롯한 관련 국가들의 북한과의 교류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는 가운데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인애 통일부 부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과 북한이 금일 상호 교류와 협력 강화에 대해 밝힌 만큼 북한과 중국의 관계를 유의해서 지켜보고 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자오 위원장이 지난 11일 평양에 도착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회담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두 사람이 '조중 친선의 해'(북중 우호의 해)를 맞아 전 분야에서 교류와 협조를 적극 추진해 전통적 북중 친선관계를 가일층 승화·발전시키기 위한 문제들을 토의했다고 전했다.

김 부대변인은 자오 상무위원장의 방북 기간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북중 정상회담 개최 논의가 이뤄질 것이란 전망에 대해선 "별도로 확인해 드릴 내용은 없다"라며 "향후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겠다"라고 밝혔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