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100년 전 정동의 모던 걸과 스윙 댄스를"…정동극장 '모던정동' 5월 초연

국립정동극장 5월 1일~5월 4일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 | 2024-04-11 10:15 송고
국립정동극장 예술단 '모던정동' 포스터(국립정동극장 제공)
국립정동극장 예술단 '모던정동' 포스터(국립정동극장 제공)
국립정동극장은 2024년 예술단 정기공연 '모던정동'을 오는 5월 1일부터 4일까지 서울 중구 국립정동극장에서 첫선을 보인다.

'모던정동'은 2024년을 살아가는 현대의 인물 '유영'이 100년 전 정동으로 타임슬립 해 당대의 모던걸 '화선'과 '연실'을 만나는 이야기를 담은 연희극이다. 근대 역사 문화의 출발지 '정동' 지역의 특성을 살려, 당시의 문화를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차별화된 신작으로 개발됐다.
이번 공연은 지루할 틈 없이 펼쳐지는 춤으로 서사를 이끌어가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 창작춤부터 찰스턴 스윙, 신민요 춤, 레뷰 댄스까지 장르의 범위를 넓힌 무대가 펼쳐진다.

100년 전 정동 거리, 정동교회, 전차, 극장, 덕수궁 등 시대를 담은 콜라주 영상을 통해 흡인력 있는 서사로 집중도를 높였다. 실제 근대 대중극장에 와있는 듯한 극중극 만담 장면과 재즈 음악이 함께하는 스윙 댄스 장면이 하이라이트다.

또 근대 가요 '사의 찬미', 신민요 '봄맞이'와 '처녀총각', 만요 '그대와 가게 되면' 등 당대의 유행가뿐만 아니라, 이에 영감을 얻어 이번 공연을 위해 새롭게 작곡한 음악도 만나볼 수 있다.
당대 유행했던 복식의 특징을 반영한 의상, 소품, 분장을 선보여 보는 재미를 더한다. 객원 배우 윤제원과 김유리가 극의 서사를 이끄는 해설자 격인 소리풍경으로 출연해 관객의 몰입을 돕는다.

조하늘이 유영 역을 맡는다. 화선 역은 나래, 연실 역은 김민선이 각각 소화한다.

안경모 연출과 김가람 작가가 참여한다. 정보경이 안무, 신창열이 음악감독·작곡으로 함께한다.

예술감독으로 참여한 정성숙 국립정동극장 대표이사는 "절망의 시기였지만 희망을 노래했고, 문화예술을 통해 새로운 꿈을 꾸며 현대의 밑그림이 된 1920~30년대 풍경을 춤과 음악으로 표현하고자 한다"며 "한국 최초의 근대식 극장 '원각사'의 복원이라는 역사적 의미를 지닌 국립정동극장에서 선보이는 이번 신작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js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