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통일부 "유엔 北 인권결의 채택 환영…납북자 문제 해결 촉구"

"조직적·광범위·중차대한 인권 침해 지속 깊이 우려"
"억류자 문제 해결 등 북한인권 실질적 증진 위해 노력"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4-05 10:58 송고
김인애 통일부 부대변. 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김인애 통일부 부대변. 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통일부는 북한에서 벌어지는 인권 침해를 규탄하고 책임자 규명을 촉구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22년 연속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인애 통일부 부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2022년 12월부터 유엔의 북한인권결의 공동제안국으로 복귀하고 문안 협의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에서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중대한 인권 침해가 지속되고 있는 점을 깊이 우려한다"라며 "북한은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문제 해결 및 북한 주민의 정보 접근권 보장을 포함해 이번 결의에 따라 인권 증진에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통일부는 2014년 북한에 의해 억류된 최춘길 선교사의 아들 최진영씨와 유엔 인권이사회가 열리는 스위스 제네바에 방문했다"라며 "억류자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 의지를 재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억류자·납북자·국군포로 문제 해결 및 북한인권의 실질적 증진을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