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 총리 "4·3 사건 화해와 상생 역사 될 수 있도록 정신 이어갈 것"

제76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 참석
"'국제평화문화센터' 건립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도 노력"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24-04-03 10:01 송고
한덕수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5주년 제주4·3 희생차 추념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추념사를 대독하고 있다.(제주도사진기자회)2023.4.3/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5주년 제주4·3 희생차 추념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추념사를 대독하고 있다.(제주도사진기자회)2023.4.3/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3일 "제주도민의 뜻을 받들어 4·3 사건이 화해와 상생의 역사가 될 수 있도록 그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제주시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평화와 번영의 섬 제주가 과거의 아픔을 딛고, 대한민국 미래 성장의 중심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에 따르면 4·3은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1948년 4월 3일 발생한 소요사태, 또 한라산 금족지역이 전면 개방된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에서 발생한 무력 충돌과 그 진압 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을 말한다.


제28주년 3·1절 기념식 직후 벌어진 가두시위에서 군정경찰의 발포로 15세 허두용 군 등 민간인 6명이 희생당한 사건이 도화선이 됐고, 이어진 민·관 총파업과 타지역 경찰·서북청년단 을 동원한 군정경찰의 검거공세가 4·3으로 이어졌다.


한 총리는 "4·3 희생자와 유가족분들은 기나긴 세월 동안 제대로 된 진상규명도 받지 못한 채 숨죽이며 살아왔다"며 "한 분, 한 분의 무고한 희생과 아픔을 우리 모두는 기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00년에 특별법이 제정되면서 희생자분들의 명예 회복을 위한 길이 열렸다"며 "정부는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진상조사와 희생자 신고접수를 추진했고, 2022년부터는 한국전쟁 전후에 일어난 민간인 희생사건 중에서 사상 처음으로 국가보상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이러한 노력이 희생자와 유가족분들의 한과 설움을 씻어낼 수는 없겠지만, 진심 어린 위로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한 총리는 "4·3사건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유가족의 아픔을 위로하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인 책무"라며 "우리 정부는 4·3사건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 화합과 통합의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올해 초에는 4·3특별법을 개정해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가족관계를 바로잡을 수 있는 법적 토대를 마련했다"며 "그동안 가족관계 기록이 없어서 당연한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셨던 분들이 명예 회복과 함께 보상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2025년까지 추가 진상조사를 빈틈없이 마무리해 미진했던 부분도 한층 더 보완해 나가겠다"며 "이와 함께 생존 희생자와 유가족의 온전한 회복을 위해 '트라우마 치유센터'의 설립과 운영에 더욱 힘쓰고, '국제평화문화센터' 건립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제주도민의 화해와 상생의 정신이 분쟁과 갈등으로 고통받고 있는 세계 시민들에게 소중한 교훈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정부는 제주 4·3사건과 같은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전력을 다하고 있으며, 자유와 평화와 번영을 굳게 지킬 수 있는 선진 대한민국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제주 4·3 영령들을 온 마음으로 추모하며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lgir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