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울산 온 문재인 "이렇게 못하는 정부 처음"… '정권 심판론' 가세(종합)

"'눈 떠보니 후진국' 소리 들려… 야권 정당 모두 힘 모아야"

(울산=뉴스1) 김지혜 기자 | 2024-04-02 18:45 송고 | 2024-04-02 18:46 최종수정
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울산 중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오상택 후보를 응원하기 위해 울산 태화강국가정원을 방문해 시민들에게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2024.4.2/뉴스1 © News1 김지혜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2일 울산 중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오상택 후보를 응원하기 위해 울산 태화강국가정원을 방문해 시민들에게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2024.4.2/뉴스1 © News1 김지혜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제22대 총선을 8일 앞둔 2일 울산을 찾아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에 대한 지원 사격에 나섰다. 전직 대통령이 직접 현장에서 뛰고 있는 후보들의 선거운동을 도운 건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이와 관련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울산 방문에서 "70년 평생 살면서 여러 정부를 경험해 봤지만, 지금처럼 못하는 정부는 처음"이라며 민주당의 이번 총선 화두인 이른바 '정권 심판론'에 힘을 보태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눈 떠보니 후진국'이란 소리도 들리고 정치가 너무 황폐해졌다"며 "막말, 독한 말이 난무하는 저질의 정치로 전락하고 말았다"도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젊고 새로운 인물들이 국회에 많이 진출해야 울산의 정치가 바뀌고 우리나라 정치가 바뀔 수 있다"고도 말했다.

아울러 그는 조국혁신당과 새로운미래 등 진보 성향 군소 정당들에 대한 질문엔 "이번 선거는 우리 국민에게 희망을 줘야 하는 그런 선거"라며 "그러기 위해선 민주당이 중심이지만, 또 조국혁신당과 새로운미래 등 이런 야권 정당들이 모두 다 힘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울산을 찾아 동구 보성학교를 시작으로 중구 태화강 국가 정원과 무거천 궁거랑길을 연이어 방문했다.

민주당읜 김태선 울산 동구 후보와 오상택 중구 후보는 모두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일했던 인사들이다.

문 전 대통령은 이번 총선에서 울산 지역 최대 격전지로 떠오른 남구갑의 전은수 민주당 후보에겐 "앞으로 크게 될 인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전날엔 부산 사상, 경남 양산 등의 민주당 후보 지원에 나섰다.


joojio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