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울시향 홍보대사' 히딩크 "축구감독과 음악감독은 통한다"

1일 서울시청서 위촉식…같은 네덜란드 출신 얍 판 츠베덴 음악감독과 절친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4-04-01 17:44 송고 | 2024-04-01 18:26 최종수정
1일 거스 히딩크 전 한국 국가대표 축구 감독이 서울시립교향악단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 뉴스 김정한 기자
1일 거스 히딩크 전 한국 국가대표 축구 감독이 서울시립교향악단 홍보대사에 위촉됐다. © 뉴스 김정한 기자
"축구 감독과 음악 감독은 통하는 데가 있다고 생각해 얍 판 츠베덴 서울시향 음악감독에게 연락해 만나게 됐고, 오늘 서울시향 홍보대사까지 맡게 됐죠."

1일 오후 서울특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시립교향악단(서울시향) 홍보대사로 위촉식 및 기자간담회에서 거스 히딩크 전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축구 감독과 음악감독은 각자 선수들과 단원들의 개인 역량을 끌어올리는 일을 한다는 점이 비슷하다"며 "이런 공감대 때문에 (얍 판 츠베덴과) 서로 친구가 됐고, 그 인연으로 서울시향 홍보 활동도 하게 돼 무척 기쁘다"라고 밝혔다.
히딩크 전 감독은 "판 츠베덴 음악감독의 연주와 다큐멘터리를 본 후 먼저 연락했다"며 "이후로 친한 사이로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히딩크 전 감독과 얍 판 츠베덴 음악감독은 모두 네덜란드 출신으로 절친한 사이로 알려졌다. 앞서 관계자는 "판 츠베덴은 자폐아동을 돕는 '파파게노 재단'을 설립해 운영 중이며, 히딩크가 이 재단의 후원자"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세훈 서울 시장은 지난 2002년 월드컵에서 한국을 4강에 진입시킨 일등공신인 히딩크 전 감독을 서울시향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서울시향이 자체적으로 홍보대사를 위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히딩크 전 감독은 '무보수 명예직'으로 향후 5년간 서울 시향을 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하게 된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