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통일부 "北, 납북문제에 무책임 유감…적극적 태도 촉구"

대변인 명의 입장 발표…"생사 등 최소한 정보도 제공 안해"
"북한의 불법적, 반인륜적 처사 규탄"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3-27 11:29 송고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이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2024.3.2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이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2024.3.2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통일부는 27일 "북한이 납북 문제와 관련, 더 이상 해결할 것도 없고, 알 수도 없다는 식의 무책임한 태도를 지속하고 있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구병삼 대변인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문제는 북한이 생사 확인 등 최소한의 정보도 제공하지 않은 채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함으로써 오랜 기간 동안 해결되지 못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가족들은 극심한 고통 속에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구 대변인은 "특히 2013년 이후 북한에 의해 불법 체포를 당한 김정욱·김국기·최춘길 선교사를 포함한 우리 국민 여섯 명은 자유를 박탈당한 채 장기간 동안 구금 시설에 억류돼 있다"라며 "북한은 이들에 대한 통신·면담 등 어떤 형태의 접촉도 불허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통일부는 북한의 불법적, 반인륜적 처사를 다시 한번 규탄한다"라며 "북한은 이 문제가 우리 국민의 생명 보호를 위한 중대한 문제임을 분명히 인식하고 문제 해결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일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구 대변인은 통일부가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문제는 '자국민 보호'라는 국가의 기본 책무에 관한 중대한 사안이라는 확고한 인식 하에 장관 직속으로 납북자대책팀을 신설하고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납북·억류된 국민의 송환을 촉구하는 노력에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