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北 김여정 '정상회담' 운 띄운지 하루 만에…"일본과 접촉·교섭 거부"

日 관방장관 '납북자 문제 미해결' 발언 비난하며 "대화 안 하겠다"
"북일 정상회담 우리 관심사 아냐…먼저 문 두드린 것은 일본" 기싸움 지속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4-03-26 18:46 송고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6일 "조일 수뇌회담(북일 정상회담)은 우리에게 관심사가 아니다"라며 "일본과 그 어떤 접촉도 교섭도 외면하고 거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북일 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한 지 하루 만에 돌연 태도를 바꾼 모양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를 통해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관방장관의 전날 발언을 언급하며 "일본은 새로운 북일관계의 첫발을 내디딜 용기가 전혀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야시 관방장관은 전날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 "납치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는 (북한 주장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는 북한의 요구조건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것이었다.

김 부부장은 지난달 15일 담화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북일 정상회담 추진 의사에 화답하는 듯한 모양새로 납북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아야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낸 바 있다. 그는 전날에도 기시다 수상이 '모종의 루트'로 정상회담을 제안한 사실을 공개하며 일본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그러나 전날 담화 발표 불과 수 시간 만에 관방장관이 나서 납북자 문제를 재차 거론하자 다시 강경한 기조로 '대화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김 부부장은 일본이 "해결될 수 없고 해결될 것도 없는 불가 극복의 문제들을 붙잡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특히 "최근 기시다 수상의 수뇌회담 관련 발언은 자기의 정치적 목적에 따른 것이라 볼 수 있다"며 "사상 최저 수준의 지지율을 의식하고 있는 일본 수상의 정략적인 타산에 조일관계가 이용당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해 일본의 대화 의지에 진정성이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일본의 태도를 다시 한번 명백히 파악하였으며 따라서 결론은 일본 측과의 그 어떤 접촉도, 교섭도 외면하고 거부할 것"이라며 "조일 수뇌회담은 우리에게 있어서 관심사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전제조건 없는 수뇌회담을 요청하면서 먼저 문을 두드린 것은 일본 측이며 우리는 일본이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새출발을 할 자세가 되어있다면 환영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을 뿐"이라고 언급하며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yellowapoll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