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北 김여정, 북일접촉 사실 공개…"日 기시다, 정상회담 의사 타진"

"마음만으로는 안돼…실제적인 정치적 결단 내려야"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24-03-25 13:06 송고 | 2024-03-25 13:48 최종수정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2023.9.13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2023.9.13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5일 북일 간의 '접촉' 사실을 공개했다. 일본 측이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의 정상회담 제안을 '모종의 경로'를 통해 전해왔다고 밝히면서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최근 기시다 수상은 또 다른 경로를 통해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고 싶다는 의향을 우리에게 전해왔다"라고 주장했다.
기시다 총리는 집권 후 수시로 북일 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밝혀왔는데, 김 부부장의 이번 담화는 일본이 보다 실질적인 제안을 북측에 전달했다는 뜻으로 파악된다.

김 부부장은 다만 "일전에도 말했듯이 조일(북일)관계 개선의 새 출로를 열어나가는 데 중요한 것은 일본의 실제적인 정치적 결단"이라면서 "단순히 수뇌회담에 나서려는 마음가짐만으로는 불신과 오해로 가득 찬 두 나라 관계를 풀 수 없다는 것이 지나온 조일관계 역사가 주는 교훈"이라고 말해, '전향적'인 태도를 보이지는 않았다.

또 "명백한 것은 일본이 공화국을 한사코 적대시하며 주권적 권리를 침해하면 우리의 적으로 간주하여 과녁에 들어오게 되어있지 결코 벗이 될 수 없다는 것"이라면서 "진심으로 일본이 두 나라 관계를 풀고 우리의 가까운 이웃이 되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면 자국의 전반이익에 부합되는 전략적 선택을 할 정치적 용단을 내리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사실상 대북 압박 기조인 한미일 밀착에서 벗어나라는 '조건'을 제시하기도 했다.
김 부부장은 아울러 "공정하고 평등한 자세에서 우리의 주권적 권리와 안전 이익을 존중한다면 공화국의 자위력 강화는 그 어떤 경우에도 일본에 안보 위협으로 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일본과의 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올 들어서만 두 번째다.

김 부부장은 지난달 15일 납북자 문제와 핵·미사일 개발 등 자신들의 '정당한' 군사력 증강 문제를 거론하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이는 기시다 총리가 지난달 9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북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구체적으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며 "작금의 북일관계를 보면 대담하게 현상을 바꿔야 할 필요성을 강하게 느낀다"라고 말한 것에 대한 대응이었다.

김 부부장의 이날 담화는 북한이 아직 북일 정상회담을 위한 분위기 조성이 되진 않았다면서도 여전히 '관심'이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김 부부장은 "자기가 원한다고 하여, 결심을 하였다고 하여 우리 국가의 지도부를 만날 수 있고 또 만나주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수상은 알아야 한다"라거나 "일본이 지금처럼 우리의 주권적 권리 행사에 간섭하려 들고 더 이상 해결할 것도, 알 재간도 없는 납치 문제에 의연 골몰한다면 수상의 구상이 인기 끌기에 불과하다는 평판을 피할 수 없게 될 것"이라면서 기시다 총리의 직접적인 결단을 거듭 촉구했다.


somangcho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