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영산大 부남철 명예교수, 고문헌 213책 기증…희귀본 '논어집주대전' 포함

25일 국립중앙도서관 본관 5층 고문헌실에서 기증식 개최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4-03-22 11:44 송고
영산대학교 부남철 명예교수 기증 213책 중 '논어'(국립중앙도서관 제공)
영산대학교 부남철 명예교수 기증 213책 중 '논어'(국립중앙도서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도서관은 영산대학교 부남철 명예교수로부터 고문헌 213책을 기증받아 '혜훈문고'를 설치하고 25일 오전 11시 본관 5층 고문헌실에서 기증식을 개최한다.

부 교수의 호를 딴 '혜훈문고'의 자료는 논어ˑ맹자 등의 유교 경전이 주종을 이루고, 전운옥편(全韻玉篇) 등 한자음 조사에 필요한 사전류가 포함돼 있다. 이중 성균관이 1790년(정조 4)에 간행한 논어집주대전(論語集註大全)은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지 않은 희귀 목판본이다.
부 교수는 동양고전을 연구하며 자연스럽게 한자음의 변화에 관심을 가졌고, 이를 연구하기 위해 조선에서 간행한 다양한 판본의 동양고전을 수집하면서 213책에 이르는 방대한 고문헌 장서를 소장하게 됐다.

부 교수는 30년 이상 조선시대 정치사상사를 전공하면서 동양철학의 고전인 대학·중용·논어·맹자의 사서(四書)에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집중적으로 연구했으며, 논어정독(論語精讀)·맹자정독(孟子精讀) 등의 동양고전 입문서를 저술했다. 2014년부터는 경남 양산에서 시민인문학 과정을 운영하면서 지역 주민들을 위한 동양고전의 정신과 문화를 가르치는데 열의를 쏟고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조혜린 고문헌과장은 "논어·맹자 등 동양고전을 평생 연구하고 후학 교육에 정진하신 분이 오랫동안 수집하여 소장하고 있던 고문헌을 선뜻 기증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며 "앞으로 보존처리 및 디지털화를 통해 국민들이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혜훈문고' 자료는 4월부터 국립중앙도서관 고문헌실(본관 5층)에서 신청하면 열람할 수 있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