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北 노동당 대표단, 베이징 도착…'북중 수교 75주년' 관련 논의할 듯

베트남·라오스도 방문 예정…우호국 챙기기 외교 행보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24-03-22 06:40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 노동당 대표단이 전날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고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신문은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후보위원이며 당 중앙위원회 국제부장인 김성남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노동당 대표단이 중국을 방문하기 위해 21일 베이징에 도착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비행장에서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장 조리와 중국주재 우리나라 특명전권대사가 맞이했다"라고 전했다.

신문은 이날 당 대표단이 중국에 방문한 이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조중(북중) 수교 75주년'을 맞아 관련 행사를 위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측은 이미 전날 시진핑 국가 주석의 '책사'로 알려진 왕후닝 정협 주석이 전날인 21일 베이징에서 김성남 부장이 이끄는 대표단을 접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왕후닝 정협 주석은 이 자리에서 "시진핑 총서기와 김정은 총서기의 지도 아래 북중 간 전통적 우의가 지속적으로 공고하게 발전하고 있다"며 "올해 양국 수교 75주년 및 '북중 우호의 해'를 맞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평화와 안정적 외부 환경을 함께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성남 부장은 "김정은 총서기와 시진핑 총서기의 전략적 지도에 따라 양국 관계가 새로운 역사를 썼다"며 "'북중 우호의 해'가 양국 각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촉진하고 양국 사회주의 사업을 크게 발전시킬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한편 신문은 이날 당 대표단이 베트남과 라오스도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번 당 대표단이 우방국을 챙기기 위한 장기 출장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2월 한-쿠바 수교 이후 우방국 챙기기에 더욱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somangcho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