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영호, '자유주의 통일담론' 수립 위해 매주 수요일 포럼 연다

13일 통일부 정책자문위원장 등 전문가들과 제1차 수요포럼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3-13 11:03 송고
13일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새로운 통일담론 마련을 위해 개최한 제1차 수요포럼.(통일부 제공)
13일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새로운 통일담론 마련을 위해 개최한 제1차 수요포럼.(통일부 제공)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자유주의 철학을 반영한 새로운 통일담론을 수립하기 위해 매주 수요일 포럼을 열고 각계각층 국민들과 전문가들로부터 의견을 듣는다.

통일부는 김 장관이 13일 오전 7시30분 제1차 수요포럼을 개최하고 김영호 통일부 정책자문위원 위원장 등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엔 국방대 총장인 김 위원장과 함께 김영수 서강대 명예교수, 서명구 전 대통령실 비서관, 이수석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 전성훈 전 통일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 장관은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의 가치를 확장하는 것이 바로 통일'이라는 3·1절 기념사의 핵심 메시지에 입각해 정부는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통일의 지향점을 분명히 하는 새로운 통일담론을 정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이에 "민족공동체통일방안 수립 이후 변화된 통일안보 상황을 충분히 반영하면서 국민들이 공감하는 내용이 담길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통일부는 수요포럼을 정례 개최하는 등 새로운 통일담론 마련을 위해 국민과 국제사회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는 다양한 계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또 오는 15일 통일미래기획위원회 2기를 출범해 다양한 의견을 모을 예정이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