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부 "北 '핵보유국 인정'은 허황된 꿈…핵개발 억제·단념"

美 정보당국 "김정은, 핵협상 의지 없어…핵보유국 인정 기대" 보고서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3-12 11:00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 발사 장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 발사 장면.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정부는 '북한은 핵 협상 의지가 없고,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길 기대한다'는 미국 정보당국의 보고서 내용에 관해 "북한의 '핵보유국 인정' 기대는 허황된 꿈"이라고 지적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 국가정보국(DNI) 보고서에 별도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담대한 구상을 통해 (북한의 핵 개발을) 억제하고 단념시켜 북한이 핵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어가겠다는 목표를 갖고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미국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DNI는 11일(현지시간) 공개한 연례위협평가 보고서에서 "김정은은 정권 안보와 국가적 자존심의 보증인(guarantor)으로 인식하는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기 위한 협상에 나설 의도가 전혀 없다는 게 거의 확실하다"라며 "국제사회에서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기 위해 러시아와의 군사적 관계를 이용할 수 있길 희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