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정은, 한미 연합연습 맞서 '서울 타격 임무' 포병부대 훈련 지도(종합)

"신속·정확한 전투 임무 수행 및 경상적 전투 동원 준비 강조"
군사분계선 돌파 이어 수도권 타격 훈련 시찰로 위협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4-03-08 07:44 송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전날인 7일 조선인민군 대연합 부대들의 포사격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전날인 7일 조선인민군 대연합 부대들의 포사격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서울 타격 임무를 맡은 부대가 포함된 '대연합부대'의 포사격 훈련을 현지지도했다. 지난 6일 군사분계선을 돌파하는 훈련에 이어 7일에는 수도권 타격 훈련을 단행하는 등 한미 연합연습에 대응하는 군사행보를 이틀 연속 진행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김 총비서가 박정천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강순남 국방상, 리영길 총참모장 등 군 고위 간부들과 함께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적의 수도를 타격권 안에 두고 전쟁 억제의 중대한 군사적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국경선 부근의 장거리포병구분대들의 위력시위 사격으로 훈련이 시작됐다"라고 언급하며 이번 훈련에 '서울 타격' 임무를 맡은 부대를 포함해 수도권을 노리고 접경지 일대에 배치된 포병 부대들이 참가했음을 시사했다. 

신문은 대연합부대 소속 각 부대들의 위력시위를 시작으로 서로 경쟁하는 경기 방식으로 훈련을 진행해 '실전 능력'을 높였다고 전했다.

김 총비서는 "모든 포병구분대들이 경상적 전투동원 준비를 빈틈없이 갖추고 있다"라며 훈련 결과에 '커다란 만족'을 표했다고 한다.
이어 "전군의 모든 포병들 속에 훈련열, 경쟁열을 더욱 고조시켜 그들을 포병전의 능수로, 일당백의 명포수로 키워냄으로써 실전에서도 오늘 훈련에서와 같이 자기에게 부여된 그 어떤 전투 임무도 신속 정확히 수행할 수 있게 준비시킬 것"을 강조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전날인 7일 조선인민군 대연합 부대들의 포사격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전날인 7일 조선인민군 대연합 부대들의 포사격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또한 "모든 포병구분대들이 실전에 진입하는 시각에 무자비하고 빠른 타격으로 주도권을 쥘 수 있게 경상적인 전투 동원 준비를 갖추기 위한 사업을 더욱 완강히 내밀며 있을 수 있는 각이한 정황을 예견한 현실적이고 과학적인 훈련 목표를 세우고 포병들의 전투력을 비상히 높이기 위한 실동 훈련을 보다 실속있게 조직 진행할 것"도 주문했다.

김 총비서는 지난 6일엔 서부지구의 '중요 작전 훈련기지'를 방문해 특수부대의 대남 침투 훈련을 시찰했다. 이어 서울 및 수도권 타격 훈련을 지도한 것을 두고, 비록 탄도미사일 발사 등 '고강도 도발'은 없지만 대남 군사적 위협을 높이는 사실상의 도발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일련의 행보는 지난 4일 개시된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프리덤 실드·FS)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보인다. 자유의 방패 연습은 오는 14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김 총비서는 다만 직접적인 대남 및 대미 메시지는 내지 않았는데, 그 때문에 일각에서는 북한이 이번 한미 연합연습에는 수위를 낮춰 대응하고 있다는 평가도 하고 있다.


yellowapoll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