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1200원에 인생 판 신종 거지"…종량제봉투 쓰레기 쏟고 자기 쓰레기 '꾹꾹'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4-03-05 08:42 송고 | 2024-03-05 10:41 최종수정
(보배드림 갈무리)
(보배드림 갈무리)

자신이 버린 종량제 봉투에 남이 버린 쓰레기가 담겨 있는 걸 목격한 누리꾼이 황당함을 토로했다.
지난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오늘 오산시에 나타난 신종 거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어제 50L 쓰레기봉투를 집 앞 쓰레기 버리는 곳에 버렸는데 오늘 보니 다른 물건이 담겨 있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게 뭐지?' 하고 자세히 보니 내가 버렸던 쓰레기봉투를 잘라서 주변에 무단투기한 뒤 본인 쓰레기를 버렸다"라고 밝혔다.

분홍색 종량제 봉투에는 이불이나 모자 등이 담겨 있고 주위에는 양말, 송장 번호가 적힌 택배 비닐, 종이상자, 물티슈 비닐 등 쓰레기가 곳곳에 흩어져 있는 모습이다.
50L 종량제 봉투값은 1200원 정도다. A 씨는 "미친 사람 아니냐. 경찰에 신고했고 오산시청에 민원 접수했다. 50L 쓰레기봉투에 인생을 파냐. 우리나라 사람은 아니길 바란다"라며 분노했다.

누리꾼들은 "요즘 쓰레기봉투에 쓰레기 가득 채워와서 셀프 세차장이나 공원 쓰레기통에 비우고 봉투 다시 가져가는 이기적인 사람들 많다", "쓰레기봉투에 이름도 써야 하는 날이 오겠네", "저도 저런 식으로 당하고 벌금 4만 원 낸 적도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