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정후, MLB 시범경기 5경기 연속 안타…콜로라도전 1안타 1볼넷

4회 무사 1, 3루서 1타점 적시타 때려
시범경기 타율 0.462·OPS 1.302 기록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4-03-05 07:12 송고
이정후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5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 로이터=뉴스1
이정후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5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 로이터=뉴스1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서 5경기 연속 안타를 생산했다.
이정후는 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솔트리버필드 앳 토킹스틱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2024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 무대인 지난달 28일 시애틀 매리너스전부터 전 경기 안타를 때린 이정후는 시범경기 타율을 0.462로 끌어올렸다. 그의 OPS(출루율+장타율)는 1.302다.

이정후는 1회초 첫 타석에서 메이저리그 통산 38승을 올린 다코다 허드슨을 상대로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어 팀이 2점을 뽑은 2회초 때 두 번째 타격 기회를 잡았다. 2사 2루에서 다시 허드슨과 대결했고, 이번에는 볼넷을 골라냈다. 다만 후속 타자 마이크 야스트렘스키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 추가 진루하지 못했다.
4회초 무사 1, 3루에서는 두 번째 투수 라이언 펠트너와 만났다. 이정후는 2볼 노스트라이크의 볼카운트에서 펠트너의 높은 체인지업을 때려 좌전 적시타를 쳤고, 주자 한 명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콜로라도 좌익수가 햇빛에 이정후의 타구를 놓치며 넘어지는 행운도 따랐다.

세 타석을 소화한 이정후는 곧바로 대주자 체이스 핀더와 교체, 이날 경기를 마쳤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