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창설 55주년' 통일부, 기념식 대신 탈북민과 봉사활동

김영호 장관 "'국민과 함께하는 통일부' 위해 봉사활동"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3-04 16:53 송고
4일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통일부 창설 55주년을 맞아 탈북민들과 함께 서울 양천구의 한 경로당을 찾아 봉사활동을 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4일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통일부 창설 55주년을 맞아 탈북민들과 함께 서울 양천구의 한 경로당을 찾아 봉사활동을 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통일부가 창설 55주년을 맞아 탈북민과 함께 봉사활동에 나섰다.

통일부는 4일 김영호 장관과 직원들이 4개 그룹으로 나눠 탈북민들과 함께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1969년 3월 1일 창설 이후 매년 창설일에 맞춰 기념식을 열어 왔으나, 올해는 기념식을 열지 않고 탈북민들과 함께 민생현장을 찾기로 했다.

김 장관은 탈북민으로 구성된 '위드 자원봉사단' 20명과 서울 양천구의 한 경로당을 방문해 청소하고 탈북민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문승현 차관은 탈북민 온라인 커뮤니티 '새터민들의 쉼터' 소속 탈북민 10명과 함께 서울 청계천에서 쓰레기를 줍고 주변 거리를 청소했다.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있는 남북통합문화센터는 인근 지역 탈북민들과 음식을 요리하고 이를 지역 주민들에게 전달하는 활동을 펼쳤다. 하나원은 하나원 직원들과 탈북민 교육생들이 빵을 함께 만들고 하나원 인근 요양원을 방문해 빵을 나눴다.

김 장관은 "통일부 창설 55주년을 맞아 '국민과 함께하는 통일부'가 돼야 한다는 뜻으로 올해 창설행사를 국민들의 삶 속으로 찾아가 봉사하는 활동으로 진행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고향사랑기부제'에 동참해 하나원 안성본원과 화천분소 등 탈북민 시설 및 소속기관이 있는 기초지방자치단체에 소정의 금액을 기부했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