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161㎝ 내 키 마음에 안 든다는 여친, 정자은행으로 애 낳고 싶다네요"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4-03-04 15:46 송고
© News1 DB
© News1 DB

결혼 얘기가 오가고 있는 여자친구가 자신의 키 때문에 정자은행을 제안했다는 남성의 사연이 전해져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3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여친이 내 키 때문에 정자은행 쓰고 싶단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주목을 받고 있다.

작성자 A 씨는 "여저친구와 결혼 이야기를 하다가 아이 낳으면 큰 SUV를 사서 가족여행 다니고 싶다고 말했다"고 운을 뗐다.

A 씨는 "여친은 아이를 좋아하고 가정에는 꼭 아이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나랑 결혼해서 가정을 꾸리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A 씨는 여자친구에게 키가 작은 아이로는 키우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A 씨의 신장은 161㎝였다.
A 씨는 "여친은 그게 얼마나 끔찍한 일인지 안다고 했다"며 "정자은행을 쓴다던가 입양하는 등의 방법으로 자녀 계획을 세우고 싶다고 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나는 작은 키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여자친구는 162㎝로 나보다 키가 크다"며 "'우리가 아무리 운이 좋아도 아이 키가 작을 것 같다'고 하더라. 자기는 작은 운에 사랑하는 아이의 운명을 맡기고 싶지 않다고 했다. 이 말에 너무 충격을 받았지만 맞는 말이기 때문에 반박을 못 했다. 잠도 오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굉장히 야박해 보이지만 사실 이해가 전혀 가지 않는 건 아니다", "유전적인 걸 부정할 수는 없다. 후천적인 노력은 한계가 있다", "결과를 정해놓고 판단하는 건 문제가 있다", "이해할 수 없는 사연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