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큰 사고 칠 중년 여성들"…고속도로 한복판서 운전자 배턴터치 '충격'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4-03-04 10:40 송고
(보배드림 갈무리)

고속도로 한가운데 차를 세운 뒤 운전대를 바꿔 잡은 중년 여성들을 향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조만간 큰 사고 칠 아줌마들'이라는 제목으로 짤막한 영상 한 편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검은색 승용차가 비상 깜빡이를 켜고 고속도로 한가운데 멈춰선 모습이다. 곧이어 운전석과 조수석 문이 열리더니 여성 둘이 차에서 내려 배턴터치하듯 자리를 바꿔 앉으려 하고 있다.

갓길도 아닌 한 가운데 급정차한 탓에 속도를 높여 달리던 양 옆 차선의 차들은 속도를 낮춘 채 조심스럽게 주행하고 있는 모습이다.

자칫하면 큰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을 뻔한 아찔한 상황이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한다.
누리꾼들은 "단단히 미쳤다", "고속도로에서 참 기가 찬다", "이 영상을 두 아줌마 자식도 볼 수 있을 텐데 무슨 생각을 할까", "어떤 상식을 가져야 저럴 수 있는 거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고속도로에서 위급 상황이 발생하거나 차량 점검이 필요할 때는 갓길에 정차해야 한다. 갓길은 고속도로에서 고장난 차의 대피나 긴급 자동차의 이동을 목적으로 하므로 부득이한 사정과 긴급 자동차 주행을 제외하고는 주행과 주정차가 금지돼 있다.


r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