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갈비찜 먹는데 배수구 뚜껑 나왔다"…백반기행 나왔던 '안심식당' 리뷰 경악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4-03-04 08:23 송고
A 씨가 공개한 음식 사진. (네이버 리뷰 갈무리)
A 씨가 공개한 음식 사진. (네이버 리뷰 갈무리)

매운 갈비찜 전문 식당에서 배수구 이물질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더욱이 해당 식당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정한 안심식당인데다 백반기행에도 소개된 바 있어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시간 난리 난 역대급 음식 이물질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매운 갈비찜을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 리뷰 내용이 갈무리돼 있었다.

리뷰 작성자 A 씨는 "뚝배기에서 배수구 뚜껑인지 물병 뚜껑인지 이물질이 나왔다. 위에 고기 건져 먹다 중간에 발견했고 직원분께 말씀드렸더니 통째로 가져가셔서 확인하시고 다시 새 음식 주셨다"라고 밝혔다.

이어 "입맛 뚝 떨어져서 안 먹고 그냥 돈 안 내고 나왔는데 생각할수록 어떻게 저런 게 뚝배기 안에 들어가 있는데 모르고 손님상에 낼 수가 있냐"라며 황당해했다.

A 씨는 "젊은 여자끼리 가서 그런가 사과도 대충하시고 물병 뚜껑이라 하시더니 나중에 재확인하니까 배수구 뚜껑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도 머리카락 나왔었는데 그냥 그러려니 하고 먹었었는데 위생 문제 있는 거 같다. 유명하고 맛있어서 멀어도 차 끌고 가던 곳인데 다신 안 갈 듯하다"라고 덧붙였다.

다음 날 음식점 측은 "정말 죄송하다. 조금이나마 설명해 드리자면 저희 가게에 물을 받아두는 수전 청소 후 물을 다시 받기 위해 잠시 빼놓았던 것이 뚝배기에 떨어져 밑에 깔린 채로 찜이 나가게 된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A 씨가 남긴 음식점 후기. (네이버 리뷰 갈무리)
A 씨가 남긴 음식점 후기. (네이버 리뷰 갈무리)


이어 "저조차도 이해가 안 되는 상황인데 손님께선 얼마나 황당하시고 기분이 나쁘셨을지 감히 가늠하기도 힘든 것 같다. 정말 죄송하다. 추후에 다시는 이런 말도 안 되는 상황이 생기지 않도록 직원 관리와 위생 검열 등 나오는 후속 조치들 책임지고 받고 준수해 운영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믿고 기분 좋게 가게에 방문하셨을 손님께 너무 죄송스러워서 입이 10개라도 할말이 없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뚝배기에 떨어져 있는 걸 못 보고 음식을 담은 거 같다", "조리 과정에 저게 어떻게 들어가나", "나 비위 좋은데 이건 진짜 못 참겠다", "역대급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안심식당은 식사 문화 개선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제도로 △덜어먹기 가능한 도구 비치·제공 △종사자 마스크 착용 △위생적인 수저 관리 등 요건을 갖춰야 한다.


r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