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국주, 이상준 전여친 자처…"과거 두달 좋아했었다" 고백

MBN '깐죽포차' 2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3-03 15:10 송고 | 2024-03-03 18:06 최종수정
MBN
MBN

'깐죽포차' 스페셜 아르바이트생 이국주가 이상준의 전 여자친구를 자처하며 과거 짝사랑을 고백했다.
지난 2일 방송된 MBN '깐죽포차' 11회에서는 지난밤 자연재해로 무너진 포차를 수습하는 사장 최양락과 직원들의 고군분투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국주는 이상준의 섭외 전화로 포차를 방문, 아르바이트에 나섰다. 이국주는 이상준을 만나자 "전 여친 왔다"며 시작부터 요란한 케미를 선보였다. 이어 이국주는 이상준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최양락의 질문에 "예전에 두 달 정도 좋아했었다"고 고백해 흥미를 유발했다.

이후 팽현숙과 깊은 인연이 있던 트로트 가수 박군도 스페셜 알바로 출동했다. 박군은 팽현숙에게 "엄마 같은 분"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최양락은 박군의 등장에 배달을 해 본 적 있냐고 물었고, 박군은 중식당에서 5년 정도 아르바이트를 해본 경험을 고백하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최양락은 스페셜 알바 이국주와 박군으로 든든해졌지만, 이들의 남다른 텐션에 오픈 전부터 정신이 혼미해졌다. 이국주는 팽현숙의 콩나물국을 맛본 뒤 "이거 안 돼, 문 닫아"라며 알바 최초로 최양락보다 먼저 술을 꺼내는 등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최양락 또한 장사를 시작하기도 전에 간판 불을 껐고, 팽현숙은 참아왔던 분노를 터트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최양락은 우여곡절 끝에 실내 포차에서 첫 손님을 맞이하고는 이 손님으로부터 뜻밖의 선물을 받게 됐다. 손님이 '깐죽포차'를 위해 캐리커처 그림을 그려온 것. 이상준은 '팽락부부'와 똑 닮은 그림에 "벽에 하나 크게 그려주시겠어요?"라는 깐족 개그로 유쾌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반면 첫 배달 주문을 받은 박군은 팽현숙이 준비해 준 요리를 자신만의 경험을 살려 꼼꼼하게 포장하는 등 음식을 한 방울도 흘리지 않는 완벽한 실력을 뽐냈다.

이후 박군은 혼술 손님을 맞이하게 됐다. 그는 정성껏 손님의 첫 잔을 따르며 이야기를 나눴고, 탈북민 출신인 손님이 드라마 속 배우 송승헌에게 빠져 탈북을 결심했다고 하자 놀라워했다.

방송 말미 최양락의 특별 손님으로 배우 양형욱이 방문했다. 드라마 '빅마우스'에서 강렬한 존재를 알렸던 양형욱은 최양락과 대학 시절부터 친분이 두터운 사이였다고. 특히 최양락은 양형욱이 성대모사도 잘한다며 후배 자랑에 나섰고, 양현욱은 '너구리 형사' 성대모사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박군은 "아내 몰래 술 먹는 방법을 제대로 알게 된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고, 특별 안주까지 만들어가며 최강 손맛을 보여준 이국주는 최양락이 '깐죽포차'의 문제점을 짚어달라고 하자 "선배님에게 큰 문제가 있다"는 개그로 마지막까지 웃음을 선사했다.

'깐죽포차'의 마지막 영업은 오는 9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