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최동석과 이혼' 박지윤 "온전치 못한 멘탈이었지만"…'크라임씬' 종영 소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3-03 10:13 송고
박지윤/뉴스1 © News1 DB
박지윤/뉴스1 © News1 DB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티빙 '크라임씬 리턴즈' 출연 소감을 밝혔다.
박지윤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크라임씬 리턴즈' 어느덧 마지막 회가 공개됐다"며 "그동안 너무 재밌는 이 프로그램을 모르는 사람이 많아 수년간 '크라임씬' 덕들이 모여 한을 푼다는 JTBC 라이브를 숨어서 보며 애태웠는데 이제 당당하게 티빙 오리지널 1위"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요즘은 가는 데마다 잘 보고 있다 인사 듣는 게 일상이라 어깨 뽕x10000000로 감개무량하고 살다 보니 이런 날도 오네? 뭐든지 중꺾마(중요한 건 꺾이지 않는 마음)를 새기면 '또 인정받는 날이 오긴 오네'라고 양 볼을 꼬집어 본다"고 털어놨다.

박지윤은 "마지막 회차를 보니 몇 달 전 촬영이지만 추억이 새록새록 하고 또 개인적으로는 아쉬운 부분도 많지만 솔직히 온전치 못한 멘탈이었음에도 그 순간만큼은 박00으로 숨 쉴 수 있었던 거대한 세트장이 새삼 너무 감사하고 그립고 소중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박지윤은 "새 시즌에선 '내가 잘하자'는 욕심 0%"라며 "'크라임씬' 한번 잘 살려서 더 널리 알려보자 하는 마음뿐이었는데, 그 목표는 달성한 것 같아 내심 다행"이라면서 "애들 데리러 가느라 마지막 전체 회식도 못가고 다들 쪼개진 스케줄과 동선으로 코멘터리도 못 해 너무 아쉽지만 곧 다 같이 만나 얼굴 보며 편집본 볼 때의 설 풀수 있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앞서 박지윤은 지난 2009년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였던 최동석과 결혼 후 1남 1녀를 뒀으나, 결혼 14년 만인 지난해 10월 이혼했다. 이혼 이후인 지난 2월 6일 최동석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박지윤을 저격하는 발언 등을 게재, 양측의 갈등이 끝나지 않아 관심이 집중됐다.

이후 지난 2월 9일 '크라임씬 리턴즈'가 처음 공개됐고, 박지윤은 예능 공개 당일 "다시는 박탐정이라는 이름이 내게 없겠지 했을 때 기적처럼 새 시즌 소식을 알려주시며 개인사로 함께 하지 못하겠다 했을 때 아무 문제 없게 하겠다 믿고 따라와달라 해주신 윤현준 PD님, 다소 불안정한 저를 다독이며 함께 고생해 준 작가님들 스태프들, 특히 무너진 마음에 다 그만두고 싶다고 하던 저를 일으켜 세워 끝까지 완주하게 해준 우리 박매니저 너무 고맙습니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크라임씬 리턴즈'는 경력직 플레이어 장진, 박지윤, 장동민부터 신입 플레이어 키, 주현영, 안유진까지. 더 크고 새롭게 돌아온 '크라임씬'에서 용의자와 탐정이 된 참가자들이 그들 가운데 숨어있는 범인을 찾아내는 롤플레잉 추리 게임으로, 지난 1일 마지막 회가 공개됐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