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남편상' 사강, 비보 후 첫 심경 "오빠 없는 결혼기념일…마음이 찢어진다"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4-02-29 09:13 송고
(인스타그램 갈무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배우 사강이 남편을 먼저 떠나보낸 후 첫 심경을 전했다.
사강은 2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전히 비현실 같은 현실이 지나가고 있고 49일 동안 난 오빠가 없는 결혼기념일을 맞이해야 했고 아이 생일을 위해 케이크를 사야 했고 졸업식을 위해 꽃을 준비해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쁜 날 투성이라 더 마음이 찢어졌지만 의지할 수 있는 가족들과 지인들이 있어 최선을 다할 수 있었다. 그날을 생각하면 여전히 아프지만 쓰러진 오빠를 발견해 주시고 응급차를 불러주신 분들, 응급대원, 의료진 감사하단 말씀 제대로 드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오빠 가는 길 외롭지 않게 와주신 분들 지금도 넘치게 걱정해 주는 친구들, 많은 분들 감사하고 고맙다. 밥 잘 먹고 건강한 방식으로 잘 이겨내겠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그러면서 "오빠답게 꾸며주고 왔다. 누가 와도 웃다 갈 수 있게. 밉지만 미워할 수 없었던 내 남편이자 아이들의 아빠이자 누구도 모르는 내 비밀을 아는 유일한 남자이자 내 20년 지기 친구. 거기선 아프지 마라. 우리 소흔이, 채흔이 여기선 내가 지킬게. 거기에선 오빠가 지켜줘"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에는 동료 방송인들의 위로가 이어졌다. 박지윤은 "뭐라고 위로해야 할지 망설이다 연락도 못 드렸다. 짧은 인연이었지만 흥 많고 멋지던 형부의 모습 기억한다. 그곳에선 편안해지시길. 남은 언니 가족을 위해 기도하겠다"라고 위로했으며, 김기방은 "누나 기도하겠다"라고 말했다.

사강의 남편인 고(故) 신세호 씨는 지난달 9일 세상을 떠났다. 신 씨는 god, 박진영 댄서 출신으로 알려졌다. 사강과 신 씨는 10년 열애 끝에 2007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뒀다.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오 마이 베이비' 등을 통해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ro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