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은형♥' 강재준, 2세 기형아 검사 정상에 눈물 "겁 많이 나더라"

유튜브 채널 '기유TV' 28일 영상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4-02-29 08:51 송고
사진=유튜브 채널 '기유TV'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채널 '기유TV' 영상 갈무리
코미디언 이은형이 깡총이(태명)의 기형아 검사를 진행한 가운데, 남편 강재준이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28일 이은형 강재준 부부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기유TV'에는 '올 것이 왔다, 12주 차 기형아 검사 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 속에서 이은형과 강재준은 산부인과로 향하는 차에서 오프닝을 열었다. 강재준은 "오늘이 가장 떨리는 날이고, 가장 중요한 날"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은형은 "나도 떨렸다"라며 "오늘 목투명대 검사를 하고 니프티 검사를 위해서 혈액 검사를 할 거다"라고 말했다.

니프티 검사란 태아 DNA 선별 검사로, 산전 기형아 검사 중 하나다. 이를 받는 이유에 대해 이은형은 "약간 고위험군이나 노령의 임산부들이 무조건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재준은 "내가 은형이보다 더 많이 찾아보고 있다"라며 "요즘 매일 태아, 그리고 12주 안정기 영상을 많이 보고 있다, 그 영상이 가장 흥미롭다, 아무튼 오늘 잘될 거다"라고 이은형을 응원했다.
그렇게 산부인과에 도착해 모든 검사를 받은 이은형. 1차 초음파 검사에서는 모든 부분이 정상으로 나왔고, 강재준은 감격의 눈물을 흘려 눈길을 끌었다.

이때 이은형은 "산모를 위해서 독감 예방 주사를 맞았는데, 독감 주사 맞으면서 희소식을 들었다"라며 "오늘 안 씻어도 된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옆에서 강재준도 "너 어제도 안 씻었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더하기도.

두 사람은 집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도 애정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이은형은 레몬 사탕을 먹으면서 "난 진짜 정말 평범한 임산부인가 봐, 시고 단 게 당긴다"라고 말했고, 강재준은 "나는 임산부가 아닌데 왜 시고 단 게 당기지, 시고 달고 기름지고 쫄깃한 게 당긴다"라고 받아치면서 폭소케 했다.

이후 시간이 흘러 받은 니프티 검사 결과에서도 정상이 나왔다. 이에 강재준은 눈물을 흘리면서 "걱정을 정말 많이 한 게 저희가 진짜 잠을 못 잤다, 은형이가 나이도 있어서 겁이 많이 나더라"라며 "너무 다행히 정상으로 나와 기분이 좋다, 아까 진짜 많이 울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강재준은 "여러분들께서 댓글을 너무 많이 달아주시고 이제 임산부 선배님들께서 많이 조언을 해주셔서 도움을 많이 받고 용기도 얻었다"라며 "깡총이 나오기 전에 나도 옆에서 잘 내조하고 은형이도 순산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 긴장 늦추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순산하겠다"라고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강재준 이은형 부부는 2017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2020년부터 다수의 방송을 통해 2세 준비 중이라는 사실을 알려왔으며, 올해 2월 13일 결혼 7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