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영호, 자유총연맹에 "北실상 알리기 적극 동참" 당부

자유총연맹 총회서 강의…"평화통일 밑거름은 북 실상 아는 것"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2-28 17:02 송고
28일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한국자유총연맹 대의원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28일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한국자유총연맹 대의원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한국자유총연맹에 "북한 실상을 알리는 데 적극 동참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28일 2024년 한국자유총연맹 이사회 및 정기총회에 참석해 대의원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진행하면서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한 평화적 통일의 밑거름은 북한 실상을 제대로 아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장관은 통일부가 최근 발간한 '북한 경제·실태 인식보고서'를 인용해 "북한 주민들이 일상화된, 엄격한 사회 통제 속에서 자유를 제약받고 있으며, 이런 경향이 김정은 집권 이후 더욱 심화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강력한 통제와 단속 속에서도 북한 주민들이 각종 미디어 기기를 통해 외부영상물을 시청하고 있으며, 특히 2016년 이후에는 그 응답이 83%에 달한다"라고 말했다. 

남북관계를 적대적 두 국가관계로 규정한 북한의 대남정책 전환에 관해서는 그 목적이 "북한 주민들이 한국 사회에 가지고 있는 동경심을 차단하고, 적개심을 고취해 핵 개발과 군사적인 위협을 정당화하려는 데 있다"라고 설명했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