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나균안, 업소녀와 불륜…장인이 사준 車 블박 끄고 했다" 아내 폭로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2-27 17:54 송고
야구 선수 나균안. © News1 
야구 선수 나균안. © News1 

롯데 자이언츠 투수 나균안의 아내가 남편의 불륜 사실을 폭로했다.
27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나균안 아내 A 씨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불륜을 폭로했다며 관련 내용을 정리한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여름부터 나균안의 외도 사실을 알고 있었다. A 씨가 이를 알게 된 계기는 나균안의 사진첩에 상간녀와 찍은 사진이 있었고, 상간녀가 나균안에게 '우리 관계를 정리해달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낸 것을 알게 되면서부터라고 한다.

A 씨는 나균안이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자마자 자신을 차단하고 상간녀와 영상통화를 했다고도 주장했다.

A 씨에 따르면 나균안은 "아내가 오면 경기가 지고 여자 친구가 오면 이긴다"라면서 홈구장 마지막 경기 때 가족 뒷자리에 A 씨와 상간녀를 동시에 초대했다.
A 씨가 라이브방송할 당시 누리꾼들 반응.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A 씨가 라이브방송할 당시 누리꾼들 반응.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또 나균안은 비시즌 기간 A 씨의 집안에서 용돈을 타서 생활해 오다가 불륜 이후에는 상간녀에게 용돈을 받았다고도 했다. 실제로 A 씨는 과거 나균안이 승리 투수가 될 때마다 친정아버지가 100만원씩 줬다고 자랑하는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두 사람이 다툴 때마다 나균안은 장인어른이 줬던 용돈 200만원을 갚겠다고 했으나, 아직 갚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뿐만 아니라 A 씨의 아버지이자 나균안의 장인어른이 나균안에게 차량을 3대 사줬으나, 블랙박스를 끄고 다니며 불륜했다고 한다. 이후 A 씨 몰래 새 외제 차를 뽑았다는 것이다.

A 씨는 나균안이 외도를 들킨 후 되레 이혼을 요구하고, 가정 폭력을 행사했다고도 말했다. A 씨는 "나를 밀쳤는데 넘어져서 머리를 부딪혀서 기절했다. 그래서 경찰이랑 구급차가 왔다. 경찰이 나균안 알아본 것 같더라"라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특히 A 씨는 나균안이 지난해 10월 집을 나갔다면서 아이가 아빠를 찾아도 보러 오지 않는다고 폭로했다. 동시에 나균안은 돈이 없다는 이유로 양육비를 주고 있지 않으며 "네 부모님 돈 많으니까 빌려서 써라"라는 식의 말을 했다고 한다.

A 씨는 "아이를 보러 안 오다가 몇 달 만에 몰래 어린이집에 말도 없이 와서 아이를 데리고 갔다. 연락 두절돼서 경찰에 신고했다. 근데 나균안 부모님은 날 정신병자 취급했다"고도 덧붙였다.

끝으로 A 씨는 상간녀 정체에 대해 업소녀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유튜브 채널 '홍석천이원일'에 출연해 나균안의 아내라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이혼해달라고 계속 요구하길래 일부러 말했다. 아직 유부남이라고, 정신 차리라는 의미로"라고 설명했다.

한편 나균안과 A 씨의 인스타그램 계정인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sb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