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북협력단체들 "남북 적대 상황 유감…대화채널 복원" 촉구

북민협 "민간 차원 교류 협력의 길 열어줘야"
곽수광 신임 회장 선출…'남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로 명칭 변경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2-27 14:28 송고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열린 2024년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정기총회. 2024.2.27/뉴스1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열린 2024년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정기총회. 2024.2.27/뉴스1

올해로 창립 25주년을 맞은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는 27일 "남북은 당국 간 대화 채널을 하루빨리 복원하라"라고 촉구했다.

북민협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 글로벌센터에서 열린 2024년 정기총회에서 "남북간 적대적 상황이 이어지고 평화가 위협받는 상황에 깊은 유감과 우려를 표한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북민협은 "북한은 남북관계를 두 국가관계로 규정하고 대남 기구와 법률을 폐지했다"라며 "우리 정부도 민간단체의 북한주민 접촉신고 수리를 거부하는 등 인도적 대북협력을 위한 활동을 불허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북 당국의 조치는 그간 남북교류협력을 위해 매진해 온 민간의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드는 것은 물론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염원하는 모든 남북 주민들의 기대를 저버리는 행위"라며 남북 양측을 모두 비판했다.

북민협은 "한반도 위기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대화와 타협"이라며 "양측은 하루빨리 대화 채널을 복원해 5년 이상 중단된 남북 대화를 재개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인도적 대북협력을 비롯한 남북 주민의 교류협력은 반목과 불신을 이해와 신뢰로 변화시켰다"라며 "남북 당국은 이런 성과를 명확히 인식하고 민간 차원의 교류협력의 길을 열어줘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북민협은 "인도주의와 교류협력을 통한 북한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평화 정착이란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남북 양측과의 지속적 협의를 통해 인도적 대북협력과 교류협력이 재개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북민협은 이날 총회에서 곽수광 국제푸른나무 이사장을 새로운 회장으로 선출했다.

또 조직 명칭을 '남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로 변경했다. 일방적 지원이 아니라 한반도 구성원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남북의 공동 협력을 추구한다는 의미라는 게 북민협 측 설명이다. 약칭은 북민협으로 계속 사용한다.

북민협은 현재 69개 인도적 대북협력 민간단체로 구성됐다. 1999년 '대북지원민간단체모임'으로 시작돼 2021년 임의단체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에서 2020년 사단법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로 창설됐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