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광장시장, 보고 있나?"…경동시장 모둠순대 어마어마한 양에 입이 '떡'

순대 1㎏ 4000원…간·허파 내장 한 덩이에 단돈 1000원
카드 결제도 환영…"10년 전 물가로 돌아왔나, 맛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2-27 10:11 송고 | 2024-02-27 10:31 최종수정
('떡볶퀸' 갈무리)
('떡볶퀸' 갈무리)

바가지요금과 메뉴 바꿔치기 수법으로 뭇매를 맞은 광장시장에 대적하는 시장이 등장했다. 바로 동대문구에 위치한 경동시장이다. 저렴한 가격에 비해 산더미처럼 쌓아주는 음식량에 극과 극이라는 평이 쏟아졌다.
지난 26일 음식 리뷰 유튜버 '떡볶퀸'은 '광장시장과 같은 가격…차원이 다른 양'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떡볶퀸은 최근 2년 전과 똑같이 광장시장에서 '메뉴 바꿔치기' 수법을 당했다고 고발하며 "무조건 당하니 조심하라"고 당부한 바 있다.

이날 영상에서 떡볶퀸은 "단돈 1만원에 어마어마하게 많은 양의 순대를 살 수 있다고 해서 경동시장에 왔다"며 "바로 그 전설의 순댓집은 바로 황해도 순댓집"이라고 말했다.

떡볶퀸은 순대와 내장을 섞어 1만원어치만 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가게의 순대는 1㎏에 4000원이었으며 간, 허파는 손바닥보다 큰 한 덩이가 단돈 1000원이었다. 오소리감투도 한 덩어리가 4000원이었다.
('떡볶퀸' 갈무리)
('떡볶퀸' 갈무리)

떡볶퀸은 "여러분 놀랍지 않나요? 그동안 순대 4000~5000원 주고 사 먹을 때 허파는 두세조각 들어있었는데, 이만큼 양이 단돈 1000원"이라며 깜짝 놀랐다.
머리 고기도 한 덩어리가 반 마리 양으로 1만2000원이었다. 떡볶퀸은 "오늘 배 터지게 먹겠다. 진짜 푸짐하다. 이게 시장 인심인가보다"라면서 활짝 웃었다. 해당 순댓집에서는 카드 결제도 환영했다.

또 떡볶퀸은 '짱구 만두'라는 곳에서 수제 야끼만두와 꼬마김밥을 구매했다. 각각 30개에 1만원, 20개에 4500원이었다. 사장이 시식을 권하자 떡볶퀸은 "가성비 미쳤다"면서 감탄했다. 지나가다 발견한 찹쌀도넛도 10개에 2000원이었다.

('떡볶퀸' 갈무리)
('떡볶퀸' 갈무리)

떡볶퀸은 "하나하나 꺼내서 정리하다 보니까 정말 이 가격이 맞나 싶은 생각이 들더라. 마치 10년 전 물가로 돌아온 기분이었다"라며 "이렇게 사 먹고 나니까 앞으로 순대를 만족하면서 사 먹을 수 있을지가 의문"이라고 했다.

입이 떡 벌어지는 푸짐한 양에 카메라 PD도 "광장 시장 3번은 사 먹었겠다"고 놀라워했다.

떡볶퀸은 맛에 대해 "우리가 흔히 아는 찹쌀순대 맛인데 당면의 찰기와 밀도가 높아서 입안에 착착 붙더라. 갓 만든 순대라서 누린내도 전혀 없고 신선했다"며 "허파도 쫄깃했다. 머리 고기며 내장이며 뭐 하나 빠질 것 없이 냄새도 안 나고 신선하고 너무 맛있었다"고 덧붙였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광장시장 보고 있냐", "저런 양심적인 가게들이 더욱 알려져 흥했으면 좋겠다", "너무 극과 극이다", "양심적이고 싸고 신선하고 친절하다가. 모든 요소를 다 갖췄다", "서울에 이런 시장이 있을 줄이야" 등 반응을 보였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