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용식, 딸 이수민 결혼 앞두고 "이제 내가 불러도 없겠지?" 울컥

26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4-02-26 09:30 송고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조선의 사랑꾼' 이용식이 딸 이수민의 결혼을 앞두고 '빈집 증후군'을 걱정한다.
26일 방송되는 TV조선(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본격적으로 결혼 준비에 들어간 이수민 원혁이 둘만의 부산 여행을 떠난 뒤, 집에 남은 이용식 김외선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수민 어머니 김 외선 씨는 "그냥 바람 쐬고 오는 거야"라며 남편의 마음을 위로하려고 했지만, 이용식은 "서울에도 지금 바람 불거든?"이라며 씁쓸해했다.

그리고 이용식은 "가끔 나도 모르게 '수민아' 하고 불러도 대답이 없겠지?"라며 딸 이수민의 결혼 뒤를 상상했고, 김외선 씨마저 이 이야기에 먹먹한 표정을 지었다. 두 사람의 허전한 모습을 지켜보던 '사랑꾼' MC 강수지는 "수민이가 없으면 진짜 좀..."이라고 '딸 둔 부모' 마음에 공감했다. 이용식은 담담히 "모든 아버지가 딸 시집보내고 그 방 열어보면 진짜 눈물 난대. 나도... 한 번도 떨어져 산 적이 없거든"이라고 심경을 전했다.

딸의 결혼이라는 경사를 앞두고 있지만, 어쩔 수 없는 외로움 또한 이겨내야 하는 '국가대표 딸바보' 이용식의 속 깊은 이야기는 26일 밤 10시 '조선의 사랑꾼'에서 공개된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