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북한, 외무성에 대남사업 담당 '제1부상직' 신설해 리선권에 맡길 수도"

고영환 통일부 장관 특별보좌관, 통전부 기능 외무성 흡수 전망
"반통일, 반민족 노선 몰아갈수록 통일의 기치 더 들고 나가야"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24-02-23 15:49 송고
고영환 통일부 장관 특별보좌© News1 김명섭 기자
고영환 통일부 장관 특별보좌© News1 김명섭 기자

북한이 올해 초부터 남북 관계 단절에 주력하고 있는 가운데 외무성이 통일전선부(통전부)의 기능을 일부 이어받아 대남사업 관련 '제1부상직'을 신설하고 그 자리에 리선권 통일전선부장을 임명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고영환 통일부 장관 특별보좌관은 23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국제협력분과위원회가 주최한 '북한의 대남기구 폐지에 대한 대응 방안' 주제 긴급포럼에서 "북한이 통일전선 사업부를 정리하고 일부 기능은 외무성으로, 다른 기능들은 공작 부서로 이관할 전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고 특보는 외무성 안에 있는 '조국통일국' 내의 부서들을 신설, 확장해 북한의 대남 입장 발표, 남북한 교류, 왕래, 인도주의적 지원 문제 등 기존 통전부의 업무를 관할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통전부의 대남 관련 베테랑들이 외무성 조국통일국으로 흡수될 수 있다"면서 김영철 통일전선부 고문이 외무성 고문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북한은 최근 스페인, 우간다, 홍콩, 민주콩고 등에서 공관들을 폐쇄하고 있는데 이 외무성 인원들이 통전부 기능을 흡수할 수 있다. 
이외에도 통전부 아래 '아태평화위원회'의 활동은 '해외동포사업부' 같은 곳으로, 통전부의 공작 기능들은 군 정찰총국과 문화교류국 등으로 옮겨갈 수 있다고 고 특보는 예상했다.

또 "대남기구 정리 회의를 최선희 외무상이 주도하고 그 자리에 통전부장 리선권, 국제부장 임성남이 참석한 것으로 보아 통전부에 있던 조국 통일에 관한 김씨 일가 사적물들은 당 국제부가 가져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북한은 지난해 말 당 중앙 전원회의에서 남북 관계를 '적대적인 두 국가 관계'로 규정한 데 이어 지난달 15일 최고인민회의에선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등 대남기구를 폐지했다. 지난 7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전원회의에선 남북 경제 관련 합의서도 일방적으로 폐기하기도 했다.

고 특보는 북한이 남북 관계를 적대적으로 몰아가고 있는 상황에서도 정부는 자유 통일 노선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고 대응 방안에 대해 제언했다. 

고 특보는 "그 사람(김정은) 한 사람이 반통일, 반민족을 안 한다고 해서 5000년 동안 이어진 민족이 끊어지지 않는다"며 "북한이 저럴수록 우리는 더 통일의 기치를 들고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공세에는 강력한 맞대응으로 나가 무력화하며 북한이 수세적으로 나올 때에는 적극적인 공세로 맞서야 할 것"이라며 "북한이 전쟁 준비를 강화한다고 하면 할수록 우리는 차분하게 통일교육, 통일 여건 조성, 통일여론 형성, 통일 준비 등으로 맞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ellowapoll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