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브라질 축구 전설 알베스, 성폭행 혐의로 철창신세…징역 4년 6개월

스페인 나이트클럽서 한 여성을 성폭행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4-02-22 19:57 송고
다니 알베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다니 알베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전설이자 세계 최고의 측면 수비수 다니 알베스(41)가 성폭행 혐의로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22일(한국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스페인 법원은 나이트클럽에서 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알베스에게 징역 4년 6개월을 선고했다.

또한 알베스는 피해 여성에게 15만 유로(약 2억1605만 원)를 지급해야 한다. 아울러 형을 마친 뒤에는 5년 동안 관리·감독을 받아야 하고, 피해 여성에게 연락하거나 접근해서는 안 된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 참가한 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휴가를 보내던 알베스는 현지시간으로 2022년 12월 31일 나이트클럽 화장실에서 여성을 강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알베스는 처음에는 고소인과 성적 접촉을 부인했다. 하지만 나중에는 성관계를 인정하면서도 합의 하에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알베스는 2006년 브라질 대표로 데뷔해 A매치 126경기(8골)에 출전한 레전드 수비수다.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한국과의 16강전에도 출전했다.

특히 바르셀로나에서만 431경기를 뛰며 스페인 라리가 우승 6회, 코파 델레이(국왕컵) 우승 4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3회 등을 차지했다.

세비야, 바르셀로나(이상 스페인), 유벤투스(이탈리아),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상파울루(브라질) 등 명문 클럽에서 활약한 그가 들어 올린 우승 트로피만 42개에 달한다.

알베스의 마지막 소속 팀인 UNAM(멕시코)은 그의 성폭행 혐의가 불거지자 곧바로 계약을 해지했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